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美경찰, 성폭행 의혹 호날두에 “DNA 샘플 내라”

  • 박원희 기자
  • 2019-01-11 10:41:56
  • 인물·화제

호날두 성폭행

美경찰, 성폭행 의혹 호날두에 “DNA 샘플 내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AP=연합뉴스

세계적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성폭행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이 호날두에게 DNA(유전자) 샘플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P 통신 등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성폭행 피해 여성의 옷에서 피해자의 것이 아닌 다른 DNA가 나왔고 이와 호날두의 DNA가 일치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영장을 최근 호날두가 선수 생활을 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사법당국에 보냈다.

이에 대해 호날두의 변호사인 피터 크리스천슨은 이런 요구가 통상적인 절차에 불과하다며 의미를 축소했다. 크리스천슨은 “호날두는 2009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일어난 일이 완전히 합의에 의한 것이었다고 줄곧 주장해왔다”며 “따라서 DNA가 존재한다 해도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직 모델인 캐스린 메이요가(34)는 2009년 6월 라스베이거스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호날두에게 호텔 방에서 성폭행당했다며 지난해 고소장을 냈으며 호날두는 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메이요가는 성폭행 뒤 입막음용으로 호날두로부터 37만5,000달러(약 4억2,000만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호날두의 변호인은 비밀유지 협약이 존재함을 시인하면서도 협약의 존재가 결코 범죄 사실을 증명하는 건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