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조국, 페이스북 활동 잠정중단 선언 이유는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 업무에 더욱 몰입"

조국, 민정수석, 페이스북

조국, 페이스북 활동 잠정중단 선언 이유는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달 31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업무보고 하고 있다./연합뉴스

당분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글을 보기 힘들 전망이다. 조 수석이 그동안 현안과 관련된 의견을 제시하는 통로로 이용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조 수석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민정수석 부임 후 전면 중단했다가 여러 이유로 논란을 감수하고 지난 5개월간 제한적 방식으로 재개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고 적었다. 그는 “10일 자로 문재인 정부 임기 3분의 1이 지나고 새로운 비서실장이 부임해 제2기 청와대가 시작했다”며 “이러한 시점을 맞이해 저는 2017년 5월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조 수석은 “그동안 이 공간에서 소통해주신 여러분께 양해 말씀을 구한다”면서 “2019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 전력 질주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수석은 지난 2017년 5월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후 페이스북 활동을 잠시 접었다. 당시 조 수석은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면서 “(민정수석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갈 때까지 페북을 접는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별세를 애도하는 것을 시작으로 특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권력기관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글을 다수 게시해 왔다.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