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풍문쇼' 이의정, 사망설 언급 "3개월 시한부 판정은 사실, 지금은 건강해"

  • 정진수 기자
  • 2019-01-15 11:48:29
  • TV·방송
'풍문쇼' 이의정, 사망설 언급 '3개월 시한부 판정은 사실, 지금은 건강해'
/사진=채널A

배우 이의정이 현재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이의정이 출연했다.

이날 이의정은 2006년 뇌종양 판정을 받고 투병한 뒤 완치된 과정을 언급하며 “포털사이트에 ‘이의정 사망’이 연관검색어에 계속 있었다”라며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것은 맞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30대였었는데, 심각했고 많이 아팠다”라며 “몸에 마비도 왔다. 촬영할 때가 되면 제가 똑바로 앉아있어야 되는데 힘이 없어서 쓰러지니까 몸을 묶어놓아야 했다. 아픈 몸을 이끌고 촬영을 마쳤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투병 당시 힘이 된 동료들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이의정은 “홍석천 오빠가 소식을 듣자마자 바로 달려와줬다. 오빠가 너무 우는 모습을 보니 더 힘들었고 가슴 아팠다”라며 “권상우 씨가 해외 촬영을 마치고 달려와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일 고마운 친구들은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다. 내가 일을 못하면 벌이가 없어지니까 다른 데로 가라고 했는데 ‘언니 옆에 있다가 알아서 갈테니까 걱정하지마’라면서 안 가더라”라며 “악착같이 살아야겠다고 결심한 계기였다. 지금은 정말 건강하다”고 덧붙였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