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획·연재

[유주희 기자의 두유바이크]할리 '라이브와이어' 소리 있어 강하다

[성큼 다가온 전기바이크 시대]
CES서 베일 벗은 전기모터사이클
제트기 이륙하는듯한 배기음 매력
한시간 급속충전으로 180㎞ 달려

  • 유주희 기자
  • 2019-01-18 17:18:46
  • 기획·연재

두유바이크, 할리데이비슨, 라이브와이어, livewire, 전기바이크, 전기오토바이, 전기스쿠터, 재피

[유주희 기자의 두유바이크]할리 '라이브와이어' 소리 있어 강하다
할리데이비슨의 첫 전기 모터사이클인 ‘라이브와이어’는 제트기가 이륙하는 듯한 배기음을 낸다. /사진제공=할리데이비슨

최근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박람회인 CES 2019에서 할리데이비슨이 공개한 첫 전기 모터사이클 ‘라이브와이어’는 할리에 관심이 없던 라이더들마저도 사로잡았다. 날렵한 디자인의 전기바이크라는 점에 더해 의외로 ‘소리’가 매력적이었기 때문이다. 전기바이크도 전기차와 마찬가지로 배기음이 없다. 육중한 배기음으로 라이더들을 사로잡아온 할리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마치 제트기가 이륙하는 듯한 미래지향적인 사운드를 라이브와이어에 얹었다. 클래식한 할리 사운드가 들려올 것이라는 당초 예상이 깨지고 ‘할리데이비슨은 좀 올드하다’는 편견도 깨진다.

게다가 할리데이비슨이 밝힌 대로라면 달리는 재미 역시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스로틀을 한 번 당기는 것만으로 100%의 토크를 발휘할 수 있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 소위 ‘제로백’이 3.5초다. 보통 1,000㏄ 이상 레플리카 기종의 제로백이 2초대, 125㏄ 저배기량 바이크는 10초 이상이다.

한 번 충전으로 주행 가능한 거리가 약 180㎞로 다소 짧은 편이라는 점은 아쉽다. 가정용 콘센트로는 하룻밤, 레벨3 DC 급속 충전기로는 한 시간 만에 완충이 가능하다. 라이브와이어는 오는 8월 미국에서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2만9,799달러(약 3,300만원)부터다.

전기바이크의 시대는 어느새 성큼 다가왔다. BMW모토라드는 이미 지난 2014년부터 전기스쿠터를 판매 중이고 삼성전자와 이탈리아 모터사이클 업체인 ‘에너지카’의 합작품 ‘볼리드-E’도 공개됐다. 독일 솔모터스가 선보인 ‘포켓 로켓’은 미니멀하면서도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었다. 국내에는 대림오토바이의 전기스쿠터 ‘재피’가 있다. 정부도 재피를 포함한 일부 전기바이크 모델에 대해 취득·등득세 면제, 보조금 230만원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등 전기바이크 확산을 지원하고 있다.

바이크가 필수 가전처럼 여겨지는 중국 등지에서는 이미 전기바이크가 대세가 된 지 오래다. 특히 중국은 2000년대 초중반까지만 해도 도로를 가득 메웠던 자전거까지 전기바이크·전기자전거로 싹 교체됐다. KOTRA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3년 동안 전기 모터사이클 판매량은 3,000만대에 달한다. 전 세계 전기바이크 판매의 90%가 중국에서 이뤄질 정도다. 상하이 등 일부 지방정부가 휘발유로 달리는 기존 바이크에 아예 번호판을 내주지 않는 등 강력한 규제를 시행한 것도 중국에서 전기바이크가 빠르게 확산하는 데 기여했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바이크는 위험하다’는 선입견이 강하다. 하지만 조용하면서도 편리하고 경제적인 전기바이크가 그 선입견을 조금이라도 깨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유주희 기자의 두유바이크]할리 '라이브와이어' 소리 있어 강하다
독일 ‘솔모터스’의 전기바이크 ‘포켓 로켓’. /사진=솔모터스 홈페이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