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현장] ‘킹덤’ 주지훈의 해? “각자 자기 인생의 주인공일 뿐”

  • 정다훈 기자
  • 2019-01-21 12:11:39
  • TV·방송
‘신과 함께’ 시리즈 두 편 모두 천만 관객을 달성하며 대한민국 최초 ‘쌍천만 배우’라는 타이틀을 거머쥔 주지훈이 이 2019년에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21일 오전 서울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넷플릭스 새 드라마 ‘킹덤’(김은희 극본, 김성훈 연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와 함께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현장] ‘킹덤’ 주지훈의 해? “각자 자기 인생의 주인공일 뿐”
배우 주지훈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양문숙 기자

올해도 ‘주지훈의 해’를 이어간다는 말에 “모두 각자 자기 인생의 주인공이니까 각자 자기의 해이지 않겠나. 나도 내 인생의 주인공으로서 이렇게 ‘킹덤’ 촬영도 하고 담소도 나누고 있다”며 주지훈만의 위트 있는 답변을 전했다.

주지훈은 자신의 매력을 묻는 질문에 취재진에게 되묻는가 하면, “유순한 리트리버 스타일이다”고 자평을 하기도 했다. 그는 “감독님과 주변 사람들의 말을 잘 들었다. 학교 다닐 때 선생님, 부모님 말씀 역시 잘 들었다. 어머니가 ‘너는 어렸을 때 너무 얌전하게 커서 뒤통수가 절벽이다’라고 하신 적이 있다”고 자폭하기도 해 취재진을 웃게 만들었다.

유쾌한 입담을 자랑한 주지훈은 ‘킹덤’이 “각 문화권의 예민한 이슈가 있는데, 그것에도 좀 더 자유로울 수 있었다”고 밝히며 ‘넷플릭스’와의 작업에 만족감을 내보였다.

무엇보다 “‘킹덤’은 월드스타인 배두나를 기용해서 반사이익을 얻겠다는 느낌이 없었다. 각자 역할을 충분히 잘 해내면 되는 대본이었다”고 했다. 이어 “나도 한국 안에서만 작품을 하다가 ‘킹덤’이 190개국에 공개된다고 했을 때 신경이 쓰였는데 대본을 보니 그것과 무관하게 작품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킹덤’은 1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