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 선언한 '35세 과이도'는 누구…

과거 차베스 정권 언론장악 반대 학생시위 이끌고 정치 투신
빈곤 극복·민주주의 내건 'VP' 창당…野 샛별로 뜬 국회의장

  • 윤서영 기자
  • 2019-01-24 14:28:12
  • 정치·사회

베네수엘라 후안과이도 니콜라스마두로

베네수엘라 임시대통령 선언한 '35세 과이도'는 누구…
후안 과이도(35)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이 23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린 대규모 반정부 집회에서 헌법전을 손에 들고 자신을 ‘임시 대통령’으로 선언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사면초가로 몰아넣은 35세의 젊은 야권 지도자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에게 전 세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그는 스스로 ‘임시 대통령’임을 선언하고 마두로 퇴진운동에 앞장섰다.

과이도는 지난 5일 국회의장으로 취임해 마두로 퇴진운동의 선봉에 나서기 전까지는 국제사회는 물론 자국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정치인에 가까웠다. CNN 방송과 뉴욕타임스(NYT),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과이도는 1983년 7월 베네수엘라 라과이라의 중산층 가정에서 태어났다. 10대 시절인 1999년 베네수엘라 역사상 최악의 자연재해로 기록된 대규모 산사태로 수천 명이 숨진 가운데 과이도 가족은 가까스로 목숨만 건졌다고 한다.

이후 수도 카라카스의 안드레스 베요 가톨릭대에서 산업공학을 전공한 과이도는 미국 조지워싱턴대를 포함해 2곳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2007년 당시 우고 차베스 정권의 방송 장악에 반대하는 대규모 학생 시위에서 지도자로 나서며 정치에 투신하기 시작했다. 당시 차베스 대통령은 베네수엘라에서 가장 오래된 방송국의 문을 닫았는데 학생들은 이를 언론장악 시도라고 규탄했다.

2년 뒤인 2009년 과이도는 젊은 정치 지도자들과 함께 ‘대중의 의지’(Voluntad Popular·VP)라는 정당을 창당하고 정치 활동을 본격화했다. 빈곤 극복과 민주주의 보장을 주요 임무로 내건 이 당은 마두로 퇴진을 위한 거리시위를 선호하는 등 베네수엘라 야권에서 상대적으로 강경파에 속한다고 NYT는 전했다. 당초 VP의 ‘간판’ 격은 창당 멤버 중 하나인 레오폴도 로페스였다. 과이도의 정치 멘토였던 로페스는 2014년 반정부 시위를 주도했다가 징역형을 선고받고 현재 가택연금 중이다.

로페스의 아내 릴리안 틴토리는 NYT에 “과이도는 매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고 겸손하며 우리를 단합시킬 능력이 있다”면서 “하지만 위험도 크다. 그들(마두로 정권)은 레오폴도에게 한 것처럼 똑같이 그를 감옥에 가둘지도 모른다”고 우려를 표했다.

2011년 대체 의원으로 국회에 처음 입성한 과이도는 2016년 바르가스주에서 정식 국회의원으로 당선됐다. 국제사회에까지 존재감을 알린 것은 지난 10일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 마두로 대통령과 정면으로 각을 세우면서부터다. 최근 복면을 쓴 정보기관원들에 잠시 구금당하기도 한 과이도는 마두로 대통령을 ‘정권 찬탈자’로 규정하고 과도정부 수립과 자유 선거를 약속하며 스스로를 임시 대통령으로 선언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미주 대륙의 각국 정부가 속속 과이도를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하면서 힘을 실어줬다. 라틴아메리카 전문가와 외신 역시 과이도에 대해 상당한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지지부진한 데다 한동안 분열 양상을 보이던 베네수엘라 야권을 하나로 뭉치게 할 신선한 새 얼굴이 등장했다는 평가다.

데이비드 스마일드 워싱턴중남미연구소(WOLA) 연구원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과이도는 야권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었다”며 “야권이 마침내 용기 있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지도력을 갖춘 신선한 얼굴을 내세우게 됐다”고 평가했다. 베네수엘라 센트랄대 정치학 교수였던 마르가리타 로페스 마야는 NYT에 “사람들은 그동안 야권에 실망했고, 마찬가지로 올드페이스인 야권의 기득권 정치인들에 진절머리를 냈다”며 “과이도의 등장은 야권을 되살릴 마지막이자 최선의 기회”라고 진단했다.
/윤서영 인턴기자 beatr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