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생활의 달인' 삶지 않고 구워 만든 뇨키 달인, 바삭함+촉촉함 '다 잡았다'

  • 김진선 기자
  • 2019-01-28 20:00:38
  • TV·방송
'생활의 달인' 삶지 않고 구워 만든 뇨키 달인, 바삭함+촉촉함 '다 잡았다'
사진=SBS

28일 방송되는 SBS ‘생활의 달인’에서 구운 뇨키 달인이 공개된다.

열정과 패기로 가득한 구운 뇨키 달인 김수민(28세/경력 8년)씨는 물에 삶아 쫀득한 뇨키를 팬에 구워 바삭함과 촉촉함을 살려냈다.

맛의 비밀은 다름아닌 감자. 달인의 뇨키 반죽에는 밀가루보다 감자가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데, 감자를 그냥 사용하기보다는 달인만의 노하우를 곁들인다.

먼저 밀가루 반죽을 덮은 감자를 오븐에 구워낸 뒤 말린 꽃잎과 함께 쪄낸다. 수분 함량이 낮아져서 부드러움이 배가 되고 감자의 아린 맛을 없애기 위함이다.

껍질을 벗겨낸 감자는 채에 곱게 거르고, 육두구 가루를 섞은 치즈를 넣어 치대면 달인의 특제 반죽이 완성된다. 여기에 뇨키 맛을 한층 끌어올려 줄 소스까지 남다르게 만든다.

달인의 특급 비법은 하루아침에 완성된 게 아니다. 어릴 적부터 꿈꿔온 요리의 꿈을 이루기 위해 성인이 되자마자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다고.

한편 가장 맛있는 뇨키를 만들기 위해 끝없이 연구해 온 그녀의 인생이 공개될 SBS ‘생활의 달인’은 28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