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염태영 수원시장,"서수원 주민들 분노에 공감"…신분당선 연장사업 탈락

  • 윤종열 기자
  • 2019-01-31 13:50:37
  • 전국
염태영 수원시장은 31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면제 사업 발표 후 수원 호매실주민들을 비롯한 시민들의 질타와 원망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고, 저 또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염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신분당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제외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호매실구간 연장사업이 29일 발표된 예타 면제 사업들보다 추진 일정이 뒤처지지 않도록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지속해서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과의 약속은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수원시는 이날자로 ‘철도교통 전담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했다. 태스크 포스팀은 신분당선 호매실연장사업, 트랩 도입 등 수원시 광역철도·도시철도 사업을 전담하며 더욱 체계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염태영 수원시장,'서수원 주민들 분노에 공감'…신분당선 연장사업 탈락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