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백브리핑]통계조작에도 아베 지지율 굳건한데…

  • 김민정 기자
  • 2019-02-07 17:19:54
  • 정치·사회
[백브리핑]통계조작에도 아베 지지율 굳건한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룸버그

아베 신조 정권의 통계조작 사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일본 정가를 뒤흔들고 있지만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여전히 공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최근 실시된 일본 내 주요 언론의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통계부정 논란 후 소폭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니혼게이자이의 지난달 25~27일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53%를 기록해 직전 조사 때보다 6%포인트나 올랐다. 교도통신·마이니치신문(2월2~3일) 등의 조사에서도 직전 조사와 비교해 지지도가 1~3%포인트 올랐다.

통계조작 논란의 핵심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매달 조사해 집계하는 ‘매월근로통계’다. 근로통계상 일본 임금상승률은 지난해 6월의 경우 1년 전보다 근로자 임금이 3.3%나 올라 21년5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일 정도로 호조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처럼 높은 임금상승률이 입맛대로 표본을 바꾸거나 꼭 해야 할 전수조사를 허술하게 진행해 만든 부정(不正)의 결과물이라는 점이 드러나면서 야당은 연일 집중공세를 퍼붓고 있다.

■되레 6%P 올라 53%…왜

국민 피해 체감 할 사안은 안돼

野 여론전에도 SNS반응 미지근



통계부정 논란은 공직사회 전반에 대한 불신을 키울 수 있는 요소로 자칫 아베 정권 기반 자체를 흔드는 대형악재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했다. 하지만 야당의 여론몰이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의 반응은 뜨뜻미지근한 수준에 그치고 아베 정권의 지지율이 떨어지기는커녕 오히려 소폭 상승하는 이례적 현상이 빚어진 것은 이번 통계부정 이슈가 국민에게 직접접으로 영향을 미치는 사안은 아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많다.

이는 지난 2007년 제1차 아베 내각 당시 ‘사라진 연금’ 사태가 정권의 몰락을 초래한 것과 대조적이다. ‘사라진 연금’ 사태는 국민연금 납부기록 5,000만건이 분실돼 연금 자체가 일순간에 없어진다는 두려움을 안겨줬던 사건으로 당시 국민적 분노가 극에 달하면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은 그해 7월 참의원선거에서 참패하고 이후 민주당에 정권을 넘겨주는 단초가 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번 통계 문제는 보험급여 감소 등 당장 연계되는 피해가 없어 일반인들의 피부에 와 닿지 않는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