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폴리티코 “트럼프, 내주 화웨이 등 中 통신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

세계최대 무선통신 박람회에 ‘中 5G 거부하라’ 메시지

  • 박홍용 기자
  • 2019-02-08 11:10:09
  • 기업

화웨이, 트럼프, 통신장비, 행정명령, 사용금지, 5G

폴리티코 “트럼프, 내주 화웨이 등 中 통신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
2017년 4월 18일 기술 기업의 외국인 근로자 유입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무선통신망에 중국 통신장비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행정명령을 다음 주에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국 의회 전문매체 폴리티코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오는 25∼28일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앞둔 시점에서 행정명령을 발표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기 위한 광범위한 계획을 세웠으며 그 일부로 이번 행정명령을 추진하고 있다.

정통한 소식통은 폴리티코에 “MWC 전에 행정명령을 발표해야 할 강한 동기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MWC는 무선통신 산업 분야에서 세계최대를 자랑하는 박람회로 지구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백악관이 앞으로 첨단기술을 두고 계약할 때는 사이버안보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신호를 보내려고 한다는 게 폴리티코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 때문에, 특히 미국이 중국 업체들의 유럽시장 점유율을 심각하게 끌어내린다면 그렇지 않아도 긴장된 트럼프 행정부와 중국의 관계가 더 악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중국이 자국 기업이 제조하는 통신장비를 통해 기밀을 수집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계해왔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통신장비를 제조하는 중국의 화웨이와 ZTE는 그 중심에서 강력한 견제를 받고 있다.

폴리티코 “트럼프, 내주 화웨이 등 中 통신장비 사용금지 행정명령”
화웨이 로고/AF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는 지식재산권을 침해하고 해킹으로 정보를 훔친다고 중국 정부를 지속적으로 비난하며 이를 명분으로 고율관세를 주고받는 무역 전쟁까지 일으켰다.

현재 주요국들은 사물인터넷과 같은 혁신적 장비를 뒷받침하는 차세대 통신기술인 5G를 도입하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화웨이와 ZTE는 이들 국가가 5G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공급자로서 선도적 역할을 차지하려고 사실상 다른 어떤 경쟁자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하며 총력을 쏟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한 고위관리는 폴리티코에 “지금 계약이 빠지고 있다”며 “추가로 오명을 씌우면 (중국 장비로 5G망을 구축하려는) 중대 계획에 대한 다른 나라들의 상황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