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펫츠고!댕댕트립' 토니안 "재덕이는 이제 반겨주지도 않아" 강아지 사랑꾼

  • 김진선 기자
  • 2019-02-08 15:56:32
  • TV·방송
'펫츠고!댕댕트립' 토니안 '재덕이는 이제 반겨주지도 않아' 강아지 사랑꾼

반려견 동반 해외여행 프로그램 SBS Plus ‘펫츠고!댕댕트립’에 패널로 출연중인 가수 토니안이 반려견을 키우는 이유를 설명하며, 동거인 김재덕을 향한 ‘디스전’을 서슴지 않아 웃음을 줬다.

토니안과 로버트 할리는 최근 ‘펫츠고!댕댕트립’ 녹화에서 ‘반려견 예찬’으로 무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두 사람 모두 반려견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로 귀가를 했을 때 나를 향해 반가움을 표현하는 점을 꼽았고, 토니안은 “(동거 중인)재덕인 반겨 주지도 않는다”고 동거견과 동거인의 극명한 차이를 전했다.

로버트 할리는 “아이들(반려견들)이 무조건적인 사랑을 나에게 주니, 나도 사랑을 주는 것이다”라고 말해 ‘애견인’ 토니안의 격한 공감을 얻었다. “아이들 얼굴은 항상 봐도 행복하다. 자식들 얼굴은 가끔 보면 화가 날 때가 있는데, 강아지들은 다르다”고 덧붙여 ‘개아범’들을 공감하게 만들었다.

토니안 역시 “내가 나갈 때면 아이들이 아무리 피곤해도 나와서 꼭 인사를 해준다. 집에 가면 아무리 밤 늦은 시간이라도 자다가 일어나서 꼭 인사를 한다”며 강아지들의 사랑스러움을 설명했다. “아들은 이제 나와 같이 놀자고 하지도 않는다”는 로버트 할리의 말에는 “나도 마찬가지다. 재덕이는 이제 반겨 주지도 않는다”고 맞장구를 치며 애환을 나누기도 했다.

한편, SBS Plus ‘펫츠고!댕댕트립’은 문정희, 강예원, 로버트 할리의 반려견 동행 미국 여행기로, 매주 토요일 밤 8시 방송된다. 토니안과 로버트 할리의 반려견 예찬은 9일(토) 전파를 탄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