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남양유업,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거부'..."최대주주만 배불리는 꼴"

  • 허세민 기자
  • 2019-02-11 16:49:56
  • 생활
남양유업,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거부'...'최대주주만 배불리는 꼴'

남양유업(003920)이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요구에 대해 거부 의사를 공식화했다.

남양유업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증가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된다”며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주주제안에 대한 거부입장을 밝혔다.

이어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면서 “오히려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은 그간 저배당 정책을 유지하며 사내유보를 해왔다. 고배당을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보다는 사내유보를 통해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는 방향을 밀고 간 것.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함으로써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더 상승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