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호르몬 분해능력 높은 신종 미생물 발견

독성 화학물질 제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이현종 기자
  • 2019-02-12 10:14:29
  • 전국
경북 상주시에 있는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이 최근 환경호르몬인 프탈레이트의 분해 능력이 뛰어난 미생물을 발견해, 관련 특허 출원 후 상용화 연구를 추진한다고 12일 발표했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3월 낙동강 지류인 경북 김천시 농공단지 인근 하천에서 신종 미생물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칭·사진)’을 발견했다.

이 신종 미생물은 원핵생물로 일반적으로 세균 또는 박테리아에 속한다.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는 노보스핑고비움(Novosphingobium) 무리에 속하는 미생물이 강(fluvii)에서 발굴됐다는 뜻이다. ※ 노보스핑고비움 속(genus Novosphingobium): 강, 호소 및 토양 등의 다양한 환경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미생물 집단으로 노보스핑고비움 속에 속하는 미생물 중에는 다양한 유기물질들을 분해하고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짐

연구진은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이 신종 미생물의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실험한 결과, 다이부틸프탈레이트 등 다양한 종류의 프탈레이트를 분해할 뿐만 아니라 10ppm에서 4000ppm에 달하는 폭넓은 농도의 조건에서도 분해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학계에 프탈레이트 분해 능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로도코커스 미생물의 경우 1,000 ppm의 프탈레이트 10일이 지나도 50% 정도만 분해하는데 반해 이번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는 이보다 최대 2배 빠른 속도로 약 5일 만에 오염된 프탈레이트는 모두 분해했다.

연구진은 관련 실험 내용을 지난해 12월 특허로 출원했다. ※ 특허명(특허번호): ‘프탈레이트를 분해하는 노보스핑고비움 속 ABRD HK-2 균주 및 이를 이용한 수질정화방법(10-2018-0153685)’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이나 비닐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가소제 성분으로 다양한 플라스틱 생활용품을 제조하는데 사용하는 물질이다.

화학구조 차이에 따라 여러 종류의 프탈레이트가 존재하며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진 다이부틸 프탈레이트(Dibutylphthalate, DBP) 등은 어린이 완구용품이나 화장품 용기 등을 제조할 때 사용량을 최소화하도록 제한되기도 한다. *프탈레이트 사용 제한 현황 :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제 28조 에 의거 DBP, DEHP, BBP, DNOP 4종 프탈레이트는 함유량이 0.1%를 초과할 수 없음

연구진은 이번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가 프탈레이트 등의 환경호르몬을 제거할 수 있는 환경정화 기술을 개발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노보스핑고비움 플루비’를 활용해 프탈레이트가 함유된 폐수에 대한 친환경적 환경정화 방법을 탐색하는 등 상용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환경호르몬 등 독성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는 담수생물자원을 발굴한데 의미가 있다” 며 “앞으로 오염된 하천 및 지하수 환경을 친환경적으로 복원하는 데 활용할 수 있는 유용담수생물자원을 꾸준히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상주=이현종기자 ldhjj13@sedaily.com

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호르몬 분해능력 높은 신종 미생물 발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