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병준 "5·18 공청회, 보수가치는 물론 헌법가치 위배"…당 윤리위 회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당 중앙윤리위 회부
'관리·감독소홀' 김병준 위원장도 책임 물을 듯
이종명,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면 의원직 사퇴"

  • 양지윤 기자
  • 2019-02-12 11:41:44
  • 국회·정당·정책
김병준 '5·18 공청회, 보수가치는 물론 헌법가치 위배'…당 윤리위 회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5.18 망언’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준(사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5·18 폄훼’ 논란이 일었던 공청회에 관련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주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들께 당을 대표해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논란을 빚은 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청회에서 발표된 발제 내용이 허위사실임이 명백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하다. 이는 민주화 운동으로서의 5·18의 성격을 폄훼하는 것”이라며 “신념에 앞서 객관적 진실을 추구해야 하는 보수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우리 당이 당 강령에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그는 “5·18과 관련된 우리 당의 공식 입장은 대한민국 자유 민주주의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민주화 운동이라는 것”이라며 “이 입장은 앞으로도 변할 수 없다. 한국당은 5·18과 관련된 진실을 왜곡하거나 5·18 정신을 폄훼하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당 사안을 당 중앙윤리위에서 엄중히 다루겠다고 약속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의원 3명 뿐 아니라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김 위원장 자신의 책임도 물어줄 것을 요청했다. 다만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주장하고 있는 ‘국회 윤리위 제소’에 대해서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귀국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 대답했다.

한편 해당 토론회를 주최한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조건부 사퇴’ 의사를 밝히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이 의원은 “5·18과 관련된 두 가지 큰 쟁점인 북한군 개입과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 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제명이 아닌 저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전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