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터키서 한국 대기업 주재원 피습, 묻지마 폭행? “기다렸다가 금품엔 손대지 않고 도주”

  • 홍준선 기자
  • 2019-02-12 10:10:33
  • 사회일반
한국 대기업의 터키법인 주재원이 현지인들로부터 피습을 당했다.

오늘 12일 터키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대기업 A사의 터키법인 주재원이 지난달 중순 이스탄불의 회사 사무실 주변에서 신원 미상의 현지인들로부터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또한, 피해자를 범행 장소에서 미리 기다린 것으로 보이는 가해자들은 이 주재원이 소지한 금품에는 손을 대지 않고 폭행 후 곧바로 도주했다.

한국 대기업 주재원 피해자는 코뼈가 부서지는 등 부상으로 치료를 받았다.

한편, 이번 사건은 거래 관계에서 불만을 품은 현지 사업자가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전해지고 있다.

해당 법인에서는 지난해에도 신변의 위협을 받은 주재원이 임기를 마치지 전 조기 귀임시켰다.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