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의회, 셧다운 방지 협상 잠정타결…트럼프는 판단 보류

“양측 합의 장벽 건설 비용, 트럼프 요구액보다 훨씬 적어”

  • 이다원 기자
  • 2019-02-12 16:19:27
  • 정치·사회

미국, 의회, 상원, 하원, 민주당, 공화당, 트럼프, 대통령, 셧다운, 예산안, 장벽

美 의회, 셧다운 방지 협상 잠정타결…트럼프는 판단 보류
1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전역에서 온 경찰 관계자들과 만나 대화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미국 의회는 새로운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를 막기 위해 잠정안에 합의했다. 워싱턴포스트와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여당 공화당과 야당 민주당의 협상대표들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시한으로 설정한 오는 15일 마감을 앞두고 의견을 모으는데 성공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남쪽 국경 장벽 설치를 둘러싼 역대 최장기인 35일의 셧다운을 잠정 중단하고 오는 15일까지 3주간 협상 시한을 제시한 바 있다.

협상에 나선 공화당 소속 리처드 셀비 상원 세출위원회 위원장은 협상이 끝나고 난 뒤 “우리는 원칙적으로 합의에 도달했다”며 실무진이 세부사항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협상하는 동안) 내내 백악관과 협의를 했다”고 덧붙였다. 셀비 위원장을 포함한 협상 대표들은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WP와 로이터통신은 합의 사항에는 남쪽 국경에 담장을 세우기 위한 비용 13억7,000만 달러를 포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의회가 할당한 것과 거의 같은 규모로, 트럼프가 셧다운을 불사하면서 원하던 비용 57억 달러를 크게 밑돈다.

양측이 합의안을 공개하고 나면 하원과 상원의 승인을 거쳐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확정되게 된다. 그러나 올해 첫 대규모 정치 유세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상세한 내용을 보고받지 못했다며 잠정 합의안에 대한 판단을 미룬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쪽 국경 지역인 텍사스의 엘패소를 방문해 유세 연단에 오르기 직전 협상 진전 소식을 들었다며 “여러분이 알다시피,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담을 쌓을 것”이라고 강조하고는 “아마도 진전이 이뤄졌을 수도, 아마도 아닐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에 나서기에 앞서 민주당 측이 장벽 건설 비용을 할당하려 하지 않는다며 거듭 비난하기도 했다. /이다원 인턴기자 dwlee61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