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한국당 의원들 5·18 망언 뭐라 했길래? “세력에 의한 폭동” “종북 좌파들 세금 축내”

  • 홍준선 기자
  • 2019-02-12 11:03:16
  • 사회일반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폄훼 발언한 사실에 관하여 “반역사적 망언”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비난했다.

11일 민주당은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5·18 망언 자유한국당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에 대해 한국당 지도부의 공개사과와 해당 의원들의 출당 조치를 주장했다.

또한, 민주당은 ‘규탄 결의문’에서 “이들의 망언은 민주주의 역사를 모독하는 역사 쿠데타”라고 주장하고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임을 부정하는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자 그 숭고한 역사를 훼손하려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고 말했다.

한편, 공청회에 참석한 한국당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해 5·18 망언에 올랐다.

이어 김순례 의원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강의 기적으로 일궈낸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서민민생대책위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국민을 기만하고 모욕적으로 명예를 훼손했다”고 밝혔다.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