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원도심 홀대론' 번진 인천 연료전지 발전소

3년전 송도국제도시서 건립 계획
주민 반발로 1년 만에 사업 제동
"동구 국책사업 계속 홀대하더니..."
비대위, 발전소 이전 반대 나서
시행자 "주민들과 소통 오해 풀것"

  • 장현일 기자
  • 2019-02-12 17:23:14
  • 전국
'원도심 홀대론' 번진 인천 연료전지 발전소

인천 동구와 중구 주민들에게 전력을 공급할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문제가 ‘원도심 홀대론’으로 비화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송도국제도시에서 시작된 이 사업이 무산된 후 원도심인 인천 동구에서 재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014년 2월 송도국제도시를 신재생에너지타운으로 조성하는 내용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계획에는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도 포함됐다.

시는 2016년 4월 사업자 공모를 통해 두산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2018년까지 39.6㎿ 규모의 발전소를 짓는다고 밝혔다. 시유지인 송도하수처리장 내 유휴 부지를 사업 부지로 빌려준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시 하수과가 시설 증설이 예정된 하수처리장에 발전소를 세울 수 없다고 반대하면서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이들 기관은 시설 증설 계획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연료전지 발전소를 지을 경우 나중에 철거해야 할 수도 있다며 맞섰다. 사업자인 두산건설, 한국수력원자력, 삼천리, 인천종합에너지주식회사 측이 20년 임차 조건을 내세웠지만 발전소 사업 특성상 특정 기간만 운영될 가능성은 작다고 이들 기관은 판단했다.

당시 송도 주민들도 연료전지 발전소에서 소음과 연기를 비롯한 환경 피해 발생을 우려하며 부지를 옮기라고 반발했다.

결국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 지 1년 만인 2017년 상반기 ‘하수처리장 시설 확장 계획이 있으므로 동의해줄 수 없다’는 경제청과 시 하수과의 입장에 따라 사업은 무산됐다.

그러나 이 사업은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 동구에서 재추진되며 논란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무엇보다 송도에 건립될 예정이던 발전소가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동구로 옮겨왔다는데 분노하고 있다. 그 배경에는 인천~김포 간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지하 터널 공사, 배다리 관통 도로 개설, 박문여자고등학교 송도 이전 등 굵직한 현안에서 원도심이 계속 배제됐다는 위기의식이 깔려 있다.

비대위 측은 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성명을 통해 “동구는 인구가 적고 원도심이라는 이유로 국책 사업에서 계속 홀대당했다”며 “구에 배다리 관통 도로가 뚫릴 때도, 아파트와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밑으로 제2외곽순환도로를 뚫을 때도 동구 주민 의사는 철저히 무시됐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사업 시행자인 인천연료전지주식회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최소한의 확인 노력도 없이 연료전지에 대한 왜곡된 정보가 확산되고 있는 현 상황이 안타깝다”면서 “주민들의 오해와 의혹을 풀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약 10개월에 걸쳐 공인 전문기관의 검사 등을 실시해 안전성과 친환경성이 검증될 경우에만 연료전지를 가동하고 동구 주민참관단을 구성하겠다”는 뜻도 제시했다. 인천연료전지 측은 이 제안이 수용될 경우 동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주민펀드 조성, 인천 연료전지 시설 주변의 청정 환경 조성 등도 제안했다.

인천 연료전지 발전소는 동구 송림동 일원 8,920㎡ 부지에 조성되며 2,340억원이 투입돼 440KW급 90기의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생산된 전력은 지중선로를 통해 송현 변전소로 공급될 예정이다. /인천=장현일기자 hich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