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크루그먼 "유럽, 불황에 가장 가까워"...줄잇는 '유럽 침체' 경고

크루그먼 “올해말이나 내년초 불황 가능...유럽이 가장 근접”
포드 GA 회장 “유로존이 최악...올해 0%대 성장도 가능”
ECB, EU집행위, IMF 등 유로존 성장률 줄하향
독일, 이탈리아, 영국 등 핵심 회원국 성장률 후퇴
브렉시트, 유럽의회 선거 등 정치 불확실성 고조

크루그먼 '유럽, 불황에 가장 가까워'...줄잇는 '유럽 침체' 경고
유럽연합 깃발 /블룸버그

세계적인 석학과 투자자들이 잇따라 올해 글로벌 경기 침체의 중심으로 유럽을 지목하고 나서면서 시장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발 무역분쟁과 노딜(No Deal) 브렉시트 가능성 등 동시다발적인 악재가 지난 3년간 2%대의 성장세를 유지해 온 유럽을 불황으로 내몰고 있는 가운데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의 3대 경제국들은 국내 리더십 위기에 더해 석 달 뒤 치러지는 유럽의회 선거라는 정치 이슈에 함몰돼 다가오는 재앙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폴 크루그먼 미국 뉴욕시립대 석좌교수는 전날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에서 세계 경제가 “올해 말이나 내년에 경기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면서 가장 먼저 불황을 경험할 경제권으로 유럽을 지목했다. 2008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그는 “현 시점에서 불황에 가장 근접한 곳은 유럽”이라며 “하나의 대형 악재가 있다기보다는 여러가지 악재들이 경기둔화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CNBC는 “크루그먼의 진단은 경기가 둔화하더라도 연착륙할 것이라는 일부 희망적인 관측에 쐐기를 박았다”고 평가했다.

불황을 주도할 문제아로 유럽을 지목하는 전문가는 한둘이 아니다. 빌 포드 제너럴애틀랜틱(GA) 회장은 최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해 유럽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면서 “과연 EU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하는 근본적 의문이 든다. 성장률이 0%대로 추락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미 유럽중앙은행(ECB) 등 여러 기구들은 유로존 성장률을 줄줄이 끌어내리면 유럽의 위기를 경고하고 있다. ECB는 지난해 말 올해 유로존 성장률을 1.8%에서 1.7%로 낮췄고, 국제통화기금(IMF)도 올 1월 유럽 성장률을 1.9%에서 1.6%로 하향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당초 1.9%이던 성장률 전망치를 1.3%로 대폭 낮췄고, BNP파리바은행은 1.4%에서 1.0%까지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처럼 유로존의 미래가 암울해 진 것은 유로존의 핵심 회원국인 독일과 이탈리아 등이 최악의 경제 성적표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유로존 1위 경제국인 독일은 무역 분쟁에 제조업이 직격탄을 맞으며 지난해 GDP 증가율이 5년 만에 최저(잠정치 1.5%)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퓰리즘 정부가 들어선 유로존 3위 경제 대국인 이탈리아는 이미 경기 침체에 진입한 상태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이탈리아의 지난해 4·4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2% 떨어져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지난 3·3분기 성장률은 -0.1%였다. JP모건은 11일 올해 이탈리아 성장률이 -0.3%로 후퇴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여기에 브렉시트가 ‘노딜’로 치달을 경우 영국은 물론 유로존 경제 전반과 시장이 입을 충격은 클 수밖에 없다. 영국 성장률은 지난해 이미 2012년 이래 최저인 1.4%까지 떨어진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유럽 이탈이 가시화하고 있지만 정작 각국 지도자들은 경제를 챙기기보다 ‘표심’에만 집중하고 있다. 오는 5월 23부터 26일까지 치러지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극우·포퓰리즘 진영과 EU 다수파인 중도좌파·중도우파 진영이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선심성 공약을 쏟아내며 반기업 정서를 부추기는 실정이다. 게다가 지난 2015년부터 강력한 돈 풀기 정책과 시장과의 소통으로 신뢰감을 쌓으며 유로존 경기를 살려낸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의회선거 직후 교체될 예정인 점도 유로존에 예고된 대형 악재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