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고진영 따라 美로…이정은, 언니처럼 우승까지?

LPGA 호주 여자오픈 내일 개막
선배 고진영 조언에 미국행 결심
데뷔 무대서 '고'처럼 정상 도전
泰 쭈타누깐 자매와 자존심 대결

  • 양준호 기자
  • 2019-02-12 17:01:06
  • 스포츠
고진영 따라 美로…이정은, 언니처럼 우승까지?
고진영 /LPGA 홈페이지

고진영 따라 美로…이정은, 언니처럼 우승까지?
이정은. /LPGA 홈페이지

한 시즌 최다승(15승) 경신에 도전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군단이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켠다. 마침 지난 시즌 필드를 평정한 세계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개막전 이후 3주간의 휴식 후 모습을 드러낸다. 골프팬들이 기다려온 빅 매치가 막을 올리는 것이다.

14일부터 나흘간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GC(파72)에서는 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대회 호주 여자오픈(총상금 130만달러)이 열린다. 앞선 두 대회보다 상금이 많고 신인 이정은(23)과 지난해 신인왕 고진영(24)의 시즌 첫 출전으로 관심을 모으는 대회다. 이정은은 태국, 고진영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전지훈련을 하며 시즌을 준비해왔다. 한국 군단의 간판으로 통하는 선수들은 이번주 이 둘을 시작으로 오는 21일 박성현과 유소연(혼다 타일랜드 대회), 28일 박인비(HSBC 월드 챔피언십)가 차례로 출격한다.

이정은과 고진영 둘 다 꾸준함이 강점이다. 3년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6승을 거두며 지난 시즌까지 상금·평균타수 2연패 기록을 세운 이정은은 최근 2년간 중도 기권만 두 번 있을 뿐 컷 탈락은 아예 없다. 고진영도 데뷔 시즌인 지난해 컷 탈락이 한 번뿐일 정도로 꾸준하게 잘 쳤다. 지난해 그린 적중률 77%로 1위에 오른 고진영처럼 이정은도 고감도 아이언 샷이 장기다.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1위로 통과한 이정은이 올해 미국에 진출하기로 결심하기까지는 고진영의 조언도 일정 부분 역할을 했다.

일찌감치 한국 선수의 신인상 5연패를 목표로 밝혔던 이정은은 대회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새로운 여정을 앞두고 있다. 데뷔 시즌 목표는 항상 차분한 경기를 펼치면서 매 대회 컷 통과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진영이 지난해 이 대회에서 LPGA 투어 데뷔전 우승이라는 67년 만의 기록을 쓴 터라 이정은에게 쏠리는 기대도 크다. 이정은은 지난해 초청선수 등의 자격으로 경험한 LPGA 투어 5개 대회(국내 개최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제외)에서 이미 공동 6위 한 번과 세 차례 10위권 성적을 냈다. 호주 대회는 첫 출전이다.

양희영·이미림·이미향, 뉴질랜드동포 리디아 고 등도 우승 후보로 꼽히며 지난해 한국 군단을 위협했던 태국은 에리야-모리야 쭈타누깐 자매와 티다파 수완나뿌라, 폰아농 펫람 등이 총출동한다. 지난해 전관왕 신화를 남긴 에리야 쭈타누깐은 올해 개막전에서는 공동 18위로 주춤했다. 모든 샷을 가다듬고 나왔다는 쭈타누깐은 통산 11승에 도전한다. 지난주 호주 빅 오픈 우승자 셀린 부티에(프랑스), 우승 경쟁을 펼쳤던 호주동포 오수현, 노무라 하루(일본)도 출전한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