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동유럽 단속나선 폼페이오..."화웨이 쓰면 힘들어질 것"

러에 기운 오르반 정권에 경고장
헝가리 장관 "英이 더 쓴다" 반박
유럽서 中·러 영향력 확대 차단

  • 노현섭 기자
  • 2019-02-12 17:23:33
  • 정치·사회
동유럽 단속나선 폼페이오...'화웨이 쓰면 힘들어질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AFP연합

미국이 유럽에서 빠르게 세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의 움직임을 견제하기 위해 동유럽 국가 단속에 나섰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동유럽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첫 순방국인 헝가리에서 “헝가리는 러시아가 서방국가들을 분열시키도록 놓아둬서는 안 된다”며 “미국이 그동안 자주 중(동)유럽에 부재했는데 수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사실상 헝가리에 대러 관계 재정립을 요구한 것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면서도 최근 러시아 쪽으로 급격히 기울고 있는 빅토르 오르반 정권에 대한 경고인 동시에 동유럽 내 미국의 영향력을 다시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3연임에 성공한 오르반 총리는 최근 두 달 간격으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눈에 띄는 친러 행보를 보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화웨이를 쓰면 파트너로서 함께 가기 힘들 것”이라며 노골적으로 중국의 영향력 차단을 위해 헝가리 정부를 압박했다. 현재 헝가리 통신 장비의 70%는 화웨이 장비로 알려졌다. 미국은 화웨이가 동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유럽연합(EU) 내의 정보를 중국에 빼돌리려 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무장관은 “러시아에 대한 비판은 엄청난 위선”이라며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에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또 “화웨이 장비는 헝가리보다 영국과 독일이 더 많이 쓴다”며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을 맞받아쳤다.

폼페이오 장관은 헝가리 일정을 마친 뒤 슬로바키아·폴란드를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이스라엘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중국의 이스라엘 기술기업에 대한 투자 확대 움직임에 안보상 우려를 제기했다. 중국의 이스라엘 첨단기업에 대한 투자는 지난 2013년 7,600만달러에서 지난해(3·4분기까지) 3억2,500만달러로 꾸준히 확대됐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