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롯데홈쇼핑, 독일 패션브랜드 '라우렐' 14일 론칭

롯데홈쇼핑, 독일 패션브랜드 '라우렐' 14일 론칭
롯데홈쇼핑이 14일 단독 론칭하는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 왼쪽부터 트렌치코트, 홀가먼트 메리노울 100니트 소프트핑크, 터키블루

롯데홈쇼핑이 40년 전통의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Laurel)’을 오는 14일 오전 8시 방송을 통해 단독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라우렐은 명품 패션그룹 에스까다의 창업주 볼프강 레이가 1978년 출시한 브랜드로 세계 30여 개국 280개 매장에서 팔리고 있다. 고급스러운 스타일에 실용성을 갖춰 유럽의 40, 50대 여성들로부터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다. 롯데홈쇼핑은 라우렐을 통해 지난해 패션 매출의 30% 를 차지했던 단독 브랜드 비중을 올해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14일 오전 8시 15분부터 130분 동안 진행되는 론칭 방송에서는 트렌치코트와 원피스, 니트 등 봄 시즌 신상품 3종이 판매된다. 지난 1일부터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 주문을 받은 결과 11일 기준 약 7,000만원치가 팔렸다. 론칭 기념 사전 이벤트에도 3,000명 이상 참여하는 등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롯데홈쇼핑은 생동감 있는 색감이 특징인 기존 라우렐의 브랜드 성격을 유지하는 동시에 국내 40~50대 고객이 선호하는 스타일과 가격대 등을 반영했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롯데홈쇼핑은 2014년부터 ‘패션 이즈 롯데’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고객 니즈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단독 패션 브랜드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왔다”며 “LBL, 조르쥬 레쉬를 잇는 대표 브랜드로 ‘라우렐’을 육성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고객의 선호도를 기반으로 한 패션 브랜드를 꾸준히 기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