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이슈] 최준희의 루프스병 투병 고백, 유튜버로 '꿋꿋한' 새출발

  • 김진선 기자
  • 2019-02-13 00:37:42
  • TV·방송
[SE★이슈] 최준희의 루프스병 투병 고백, 유튜버로 '꿋꿋한' 새출발
최준희 유튜브

배우 최진실과 야구선수 조성민의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을 열어 첫 영상을 올렸다.

그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님의 딸 최준희”라고 먼저 자신을 소개했다.

최준희는 “오늘은 짧게 제 근황이랑 앞으로의 다짐, 계획을 설명하려고 한다”며 “앞으로 일상이 담긴 브이로그를 주로 올리고, SNS나 유튜브 댓글로 콘텐츠 신청을 하면 의견에 맞는 영상을 찍을 것”이라고 유튜버 활동을 시작할 뜻을 전했다.

최근 두달간 그는 루프스병 투병 중이라는 소식과 함께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말했다.

루프스병 증상 설명 후 최준희는 “브이로그를 통해 회복해가는 모습을 전할 것”이라며 “살이 늘었다,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등의 댓글도 감안하겠다. 나을 때까지의 모습을 이해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최준희는 “힘든 동안 그림 그리고 글 쓰면서 저 자신을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었다. 엄정화 이모, 홍진경 이모, 이소라 이모도 ‘글 잘 쓴다, 책 내도 될 것 같다’고 칭찬해주셨다”며 “본격적으로 글이랑 그림을 올리기 시작할 것”이라고 콘텐츠 방식을 설명했다.

또 연애 관련 질문에는 “10달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고 깜짝 공개하며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과거 뜻하지 않은 폭언·욕설 댓글을 의식한 듯 마지막에는 “절 싫어하고 미워하시는 분들은 계속 그러실 거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라며 “신경쓰지 않고 제 갈길을 가겠다. 절 사랑해주는 분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며 활동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2003년 배우 故최진실과 야구선수 故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난 최준희는 부모와 사별한 후 2017년 SNS에 “외할머니에게 상습 학대를 당했다”는 등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오빠 최환희와 주변인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무혐의로 결론내렸고, 이후 SNS를 통해 간간히 소식을 알려왔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