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택시업계, 자체 택시호출 앱 ‘티원택시’ 출시…22일 정식 서비스

  • 김호경 기자
  • 2019-02-13 01:07:14
  • 사회일반
택시업계, 자체 택시호출 앱 ‘티원택시’ 출시…22일 정식 서비스
/택시4단체 제공

택시업계가 자체 택시 호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앱) ‘티원택시’(T-ONE TAXI)를 출시하고. 12일부터 열흘간 시범 운영한다.

티원택시는 택시업계단체와 스타트업 티원모빌리티가 함께 만든 앱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배포된다.

택시 4단체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관련 이익단체다.

티원모빌리티는 카카오보다 먼저 택시 관련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용인시, 화성시, 진주시 등 지자체와 공공 브랜드 앱을 운영하고 있다.

티원택시는 승객이 목적지를 선택하면 가장 가까운 택시를 우선 배차하는 시스템이다.

택시업계는 현재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승객을 골라 태우는 카카오택시 방식보다 승객 친화적인 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화를 통한 택시 콜 서비스도 티원택시 기사용 앱으로 지원해 인건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다.

택시업계는 지난달 기사회원 모집을 시작한 후 이달 10일까지 6만명 넘는 기사회원이 가입했다고 소개했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열흘간 지역별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2일 전국 택시업계가 참여하는 발대식을 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