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글로벌 인사이드-고조되는 브렉시트 연기론] 메이 시간끌기에 뿔난 EU "탈퇴시한 21개월 늦춰야"

메이 "브렉시트 수정안 의회 표결
내달 12일까지 마칠 것" 밝혔지만
EU와 협상 해법찾기 난항 거듭
내각도 노딜 보다 연기에 힘실어

  • 노현섭 기자
  • 2019-02-25 17:27:46
  • 정치·사회
[글로벌 인사이드-고조되는 브렉시트 연기론] 메이 시간끌기에 뿔난 EU '탈퇴시한 21개월 늦춰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영국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Brexit)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영국은 물론 유럽연합(EU) 내에서도 브렉시트 연기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다시 의회 투표를 연기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탈퇴시점 연장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지만 의회는 물론 EU와의 협상에서도 뚜렷한 돌파구를 찾지 못해 연기 압력이 안팎에서 고조되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문제해결 역량에 대한 불신감이 커지면서 시간을 두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급속히 형성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가디언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처리 방식에 대한 불만이 커지는 상황에서 EU 고위급 인사들은 탈퇴 시한을 오는 2021년 말까지 21개월 늦추도록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에서는 2~3개월의 단기 연기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 정도의 단기 연장으로는 불확실성 해소에 역부족이라는 판단에 따라 보다 시간적 여유를 갖고 아일랜드 국경 등에 대한 ‘안전장치(백스톱)’ 등 첨예한 현안을 차근차근 논의해나가자는 의도로 풀이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메이 총리가 ‘노딜 브렉시트’를 거부하는 각료들의 잇따른 사임을 피하기 위해 브렉시트를 최대 2개월간 늦추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지난주 말 사이 정부 관리들이 여러 방안을 마련해 회람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EU는 노딜 가능성이 50%를 넘는 것으로 보는 등 브렉시트 수정 협상안 통과가 단기간에는 어려울 것으로 간주해 보다 많은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통신도 “EU 고위인사들과 여러 회원국은 3개월 연기로는 교착상태를 푸는 데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라며 “21개월 정도의 연기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수정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연기하는 등 별다른 대책 없이 시간 끌기를 이어가는 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메이 총리는 브렉시트 수정안에 대한 의회 표결을 자신이 애초 설정한 27일에서 2주 미뤄 다음달 12일까지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수정안이 하원을 통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이자 메이 총리가 시간끌기용으로 표결을 연기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러한 메이 총리의 방식에 대해 불만이 커지자 내각에서도 노딜 브렉시트보다 연기 쪽에 힘이 실리고 있다. 23일 데이비드 고크 법무장관, 앰버 러드 고용연금장관, 그레그 클라크 기업장관 등 3명은 언론 기고문에서 브렉시트를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메이 총리의 방침과 달리 브렉시트 연기를 지지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 브렉시트에 대한 당의 미온적 대처에 불만을 품고 18일부터 무더기로 보수·노동당 의원들이 탈당해 새로운 세력을 만드는 등 영국의 양당정치가 흔들릴 위기에 처한 점도 브렉시트 연기설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EU 집행위 대변인은 이날 EU가 2020년까지 브렉시트를 연기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완전한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