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김정은 열차로 귀국중...베이징 안 들리고 평양 직행

‘김정은에 테러’ 글 올린 中 네티즌 처벌

  • 최수문 기자
  • 2019-03-03 16:49:33
  • 정치·사회
김정은 열차로 귀국중...베이징 안 들리고 평양 직행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일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서 전용열차에 오르기 전 배웅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랑선=AFP연합뉴스

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전용열차가 중국 내륙을 종단해 최단 노선으로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당초 예상됐던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 광저우·선전 방문은 생략됐고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도 가능성이 옅어지고 있다.

3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 전용열차는 전날 낮 12시38분(이하 현지시각)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했고 이후 광시장족자치구 핑샹과 난닝을 지나친 뒤 이날 오후 2시께 후베이성 우한을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소식통은 “김정은 전용 열차가 베트남 갈 때와 같은 노선으로 다시 올라가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최근 통지문을 통해 스자좡·톈진·산하이관으로 이어지는 철로에 대해 4일 오후 1시까지 모든 주변 공사를 중단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중 접경인 단둥 또한 통제에 들어간 상황이다.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잇는 압록강대교(중국명 중조우의교)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중롄호텔은 5일까지 예약이 안 된다.

이 노선은 김 위원장이 북한에서 베트남으로 갈 때 이용했던 중국 철도노선과 같다. 동당역에서 평양까지는 총 3,800여㎞로, 앞선 남행에는 66시간이 걸렸다. 오는 4일 저녁 또는 5일 새벽 단둥을 통과해 압록강을 건널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도 베이징을 거치지 않음으로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도 없게 되는 셈이다. 이는 중국에서 3일부터 진행중인 연중 최대 정치행사 양회를 고려해야 하고 북한 지도부 또한 향후 대미 정책 등을 놓고 논의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만 베이징에 들러 시 주석을 만나 협조에 감사를 표하고 북미회담 결과를 설명할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 있긴 하다.

한편 일부 중국 네티즌이 ‘테러 모의’로 이해될 있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처벌을 받았다. 핑샹시정부에 따르면 장모씨는 지난 25일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어떤 나라의 지도자를 암살하려 한다”면서 뜻을 같이하는 친구를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다가 적발돼 행정 구류 15일을 받았다. 중국이 북한 최고 지도자에 대한 자국민의 테러 위협 언급을 공개한 경우는 이번에 처음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