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北, 미사일 발사장 복구한다면 매우 실망”

“사실 여부 알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 신중

  • 손철 기자
  • 2019-03-07 05:39:30
  • 정치·사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북한이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는게 맞다면 “매우 실망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18개월간 억류돼 있다 지난달 풀려난 미국인 대니 버치와 그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최근 촬영된 위성 사진에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고 있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관련 보도들이 사실인지 여부를 알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말했다고 APF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北, 미사일 발사장 복구한다면 매우 실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rebuild)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해체 작업이 시작됐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일부 구조물을 다시 짓는 작업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일 사이에 시작됐다는 것이다.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도 이날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를 통해 “상업 위성사진을 보면 북한이 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을 신속히 재건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