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이명박 재판 중 욕설, 불리한 증언에 “미친놈이라고 여러 번” “증인 안 보려 해”
이명박 재판 중 욕설, 불리한 증언에 “미친놈이라고 여러 번” “증인 안 보려 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판 중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 심리로 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에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증인으로 등장했다.

재판에서 이학수 전 부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자 이 전 대통령은 그에게 욕을 했다.

이에 검찰은 “증인이 증언할 때마다 피고인이 ‘미친X’이라고 하는 것을 여러 번 들었다”라며 “피고인은 증인의 증언이 듣기 거북할 수 있지만 절차상 증언 때 표현을 하면 증언에 방해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알겠다”라며 “증인을 안 보려고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6일 조건부 보석으로 풀려나 현재 자택에서 법원을 오가며 재판을 받고 있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법원의 결정을 당연히 존중한다면서도, 재판과정을 법과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홍준선기자 hjs011@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홍준선 기자 hjs011@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