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리갈하이' 서은수 "재인으로 살아온 시간이 값진 것 같아"(종영소감)

  • 김진선 기자
  • 2019-03-30 09:37:09
  • TV·방송
'리갈하이' 서은수 '재인으로 살아온 시간이 값진 것 같아'(종영소감)

배우 서은수가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서은수는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에서 변호사 서재인 역을 맡아 코믹 열연부터 프로페셔널 활약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30일 소속사 UL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재인으로 살아왔던 모든 시간들이 값진 것 같다. ‘리갈하이’를 끝까지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저도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라며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서은수는 드라마 초반에 정의감만 가득한 초짜 변호사로 등장해 진심 가득 인간적인 모습과 반전 코믹 매력을 사랑스럽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몸을 사리지 않는 변호인의 열정으로 재판을 승소로 이끄는 재인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처럼 서은수는 정의, 진실을 찾으려는 꿋꿋한 모습과 의뢰인을 먼저 생각하는 따뜻함까지 갖춘 재인의 입체적인 면모를 잘 그려냈다. 항상 밝은 에너지를 잃지 않는 재인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고태림 역을 맡은 진구와의 연기 호흡도 좋아 티격태격 앙숙 케미로 그 흥미를 배가 시켰다.

한편 서은수는 ‘리갈하이’ 종영 후 차기작으로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의 캐스팅 소식을 알려 연이은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데뷔 이래 끊임 없이 다양한 작품을 해왔던 만큼 또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