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현장] ‘미성년’ 김윤석, 신인감독의 패기로 “본때 있게 보여주고 싶어”

  • 정다훈 기자
  • 2019-04-01 16:42:44
  • 영화
김윤석이 연출 데뷔작 개봉을 앞두고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준 네 명의 주연 배우들에 대한 이유있는 자신감을 내보였다.

1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미성년’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겸 감독 김윤석, 염정아, 김소진, 김혜준, 박세진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김윤석이 데뷔 31년 만에 첫 연출을 맡아 크랭크 인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김윤석은 ‘미성년’에서 주연이자 무책임하게 사건을 회피하려는 가장 ‘대원’을 맡아 열연도 펼쳤다.

김윤석은 “제가 연기한 캐릭터의 이름을 ‘대원’으로 지은 데는 이유가 있다. 사전적 의미로 보면 군부대 혹은 집단을 이루는 말이라고 하더라. 익명성이 보이길 원했다”고 캐릭터 명에 대해 설명했다.

[현장] ‘미성년’ 김윤석, 신인감독의 패기로 “본때 있게 보여주고 싶어”
/사진=서울경제스타 DB

그는 대원 캐스팅이 힘들었다는 고충도 털어놨다. 그는 “ 누군가에게 맡기고 싶었는데 부탁하기가 힘든 배역이었다. 의도적으로 대원이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면 주로 뒷모습이나 옆모습으로 찍었다. 개인으로 보이지 않기 위한 장치였기 때문이다”고 전한 것.

‘미성년’은 오랜 시간 영화 연출을 꿈꿔왔던 김윤석의 고군분투 노력과 충무로 대표배우 염정아&김소진의 뛰어난 연기력과 진정성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김윤석은 대원을 제외한 네명의 인물에 관객들이 집중하길 원했다. 그는 “자칫하면 대원 때문에 분노의 파장이 너무 커서 정작 내가 보여주고 싶었던 네 사람의 신에 오염될 것 같아서 조절이 필요했다.”고 연출 포인트에 대해 밝혔다.

이어 “중견 여성 배우들, 신인 배우들이 얼마나 연기 잘하는지 본때 있게 보여주고 싶었다. 신인 감독의 패기로 말이다“며 개봉을 앞둔 각오 역시 내보였다.

한편 ‘미성년’은 두 가족에게 숨겨졌던 엄청난 비밀이 드러난 후, 이에 대처하는 다섯 주인공의 모습을 그렸다. 오는 4월 11일 개봉한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