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홍현희♥제이쓴 부부, ‘동네 지킴이’ 봉사활동 순찰 중 ‘흡연청소년’ 검거?

  • 최주리 기자
  • 2019-04-02 06:24:54
  • TV·방송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자율방범대원’으로 전격 변신, 동네를 지키는 맹활약을 펼친다.

홍현희-제이쓴 부부는 코미디언 아내와 인테리어 디자이너 남편의 신혼 일상을 솔직하게 공개하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 특히 친정 식구들, 시댁 식구들과 친해지려는 노력부터,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한 고민, 내 집 마련을 위한 대출상담기 등 신혼부부가 겪어야 하는 일들을 유쾌하고 즐겁게 헤쳐 나가며 시청자들의 공감 폭주를 끌어내고 있다.

홍현희♥제이쓴 부부, ‘동네 지킴이’ 봉사활동 순찰 중 ‘흡연청소년’ 검거?

이와 관련 오는 2일(화) 방송될 ‘아내의 맛’ 41회에서는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동네를 지키기 위해 ‘자율방범대원’으로 대 변신한, 다사다난한 ‘방범순찰 현장’이 공개된다. 오랜 시간 구의동에서 거주했던 홍현희와 신혼 생활을 구의동에서 시작하게 된 제이쓴은 부부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구의동’을 위해 부부가 함께하는 색다른 봉사활동에 나섰던 상태. 무엇보다 이번에는 제이쓴이 평소에도 종종 자율방범대원으로 나섰던 아내 홍현희와 힘을 모아 열혈 순찰에 돌입, 의미를 더했다.

더욱이 ‘희쓴 부부’는 ‘착붙’한 듯 잘 어울리는 방범복을 착용하고, 번쩍거리는 경광봉을 들고 비장하게 골목을 누비는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게다가 지난 39회에 등장해 미친 존재감을 뽐냈던 부동산 사장님과 평소 자주 방문하는 백반집 사장님 등 절친한 주민들을 만나 살가운 근황 토크를 펼치면서 유쾌한 케미를 터트렸던 것. 또한 희쓴 부부는 귀가하는 시민들을 직접 바래다주는 ‘안심 귀가 에스코트’부터 동네의 청결을 위해 쓰레기를 줍고, 직접 준비해 온 방범용 호루라기를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등 ‘일당백 맹활약’으로 한밤중 동네 주민들의 웃음꽃을 피워냈다.

그러나 홍현희-제이쓴은 한적한 주택가를 순찰하던 중 몰래 흡연을 하고 있던 청소년을 발견하는 돌발 상황에 봉착하자 당혹감을 내비쳤다. 희쓴 부부는 청소년이 놀라지 않도록 차분히 정리했고, 같이 순찰하던 경찰들의 지도하에 청소년을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구의동 보안관’으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그런가 하면 순찰하던 길에 홍현희는 평소 가장 좋아하던 ‘맛집’을 발견하고는 침샘을 폭발시켰다. 과연 ‘구의동 주민 홍현희’가 소개하는 ‘동네 맛집’은 어디일지, 하룻밤 사이 다양한 해프닝이 벌어진 ‘희쓴’의 ‘다사다난 방범 순찰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종종 방범대원으로 활동했던 홍현희, 친화력이 좋은 서글서글한 제이쓴이 만만치 않은 입담을 지닌 절친한 주민들과 함께 유쾌통쾌한 ‘방범 순찰’에 나선다”며 “의미가 각별한 자신의 동네를 위해 팔을 힘껏 걷어붙이고 나선 ‘희쓴’의 자율방범대원 활동이 어떻게 펼쳐질지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오는 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