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우리은행 인터넷뱅크, 스타트업 실험장 된다

스타트업 테스트베드센터 '디노랩' 출범
일정 구독서비스 '린더' 등 참여

  • 서은영 기자
  • 2019-04-03 13:33:28
  • 금융가
우리은행 인터넷뱅크, 스타트업 실험장 된다
최종구(왼쪽 네번째부터) 금융위원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3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 ‘디노랩’ 출범식에서 케이크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우리은행

스포츠 경기, 한류스타 공연 등 관심 일정을 구독하는 서비스, 은행 영업점에서 고객의 행동 패턴을 분석하고 이를 영업점 운영 방안에 활용하는 서비스 등을 우리은행 인터넷뱅킹 공간에서 실험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센터가 신설된다.

우리은행이 3일 아마존웹서비스와 공동으로 스타트업 테스트베드센터를 만들고 스타트업 협력 프로그램 ‘디노랩’을 출범한다고 밝혔다.

디노랩은 ‘디지털 이노베이션 랩(Digital Innovation Lab)’의 약어로, 스타트업이 공룡(디노)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의 요람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디노랩은 기존 ‘위비핀테크랩’과 새로 편성된 ‘디벨로퍼랩(Developer Lab)’으로 운영된다. 위비핀테크랩은 사무공간, 경영컨설팅, 투자 등을 지원하고, 디벨로퍼랩은 중소기업에 대한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디벨로퍼랩은 금융권 최초의 테스트 베드로, 아마존웹서비스와 협력해 은행의 웹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의 가상공간을 만들어 스타트업들이 자유롭게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때 아마존 웹서비스는 클라우드 개발환경을 구축하고 금융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및 기술자문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1기 기업은 10개로 일정 구독서비스 스타트업, 머신랩 기반의 영상처리 스타트업 등이 선발됐다.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출범식에 참석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디노랩이 핀테크의 혁신적 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 금융회사의 신뢰와 네트워크를 결합해 국내외 투자를 유치하는 핀테크 허브(Hub)가 되길 기원한다”며 “디노랩을 비롯한 금융권의 핀테크랩을 통해 금융권과 핀테크가 협력적 경쟁 관계를 구축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디지털 혁신 기업의 요람인 디노랩을 통해 혁신성과 기술력을 갖춘 기업을 지원하고, 위비뱅크 등을 활용한 글로벌 온라인 채널을 구축하여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은영기자 supia92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