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조종사 없는 ‘에어 택시’ 날았다…오스트리아서 첫 시범비행

  • 박민주 기자
  • 2019-04-05 09:10:30
  • 경제·마켓

에어 택시, 이항 216, 오스트리아, 무인 택시

조종사 없는 ‘에어 택시’ 날았다…오스트리아서 첫 시범비행
16개의 드론 프로펠러가 달린 조종사가 없는 에어 택시 ‘이항 216’(EHang 216)이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의 제네랄리 아레나 축구장에서 이륙, 공중을 날고 있다. /빈=AFP연합뉴스

조종사 없는 ‘에어 택시’가 오스트리아에서 처음으로 시험비행을 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16개의 드론 프로펠러가 달린 에어 택시 ‘이항 216(EHang 216)’은 이날 오후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축구장에서 몇 분 간 떠 올라 공중을 돌다 착륙했다.

무게 340㎏의 이 택시는 2명의 승객을 태우고 시속 150㎞의 최고 속도로 30분간 비행할 수 있다.

이 택시는 중국 드론 스타트업 이항(EHang)과 오스트리아에 기반을 둔 항공업체 FACC가 개발했다. FACC는 중국 항공업체 AVIC가 소유하고 있다.

이항의 공동 창립자인 데릭 슝은 “여러 테스트를 거쳤고 대량 생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FACC의 로베르트 마흐트링어 최고경영자도 “승객과 짐 무게에 따라 시속 50∼70km의 속도로 비행할 수 있다”며 중국을 중심으로 수천건의 주문이 들어와 있다고 밝혔다.

이항 216의 1대당 가격은 30만 유로(약 3억8,000만원)다. FACC는 일단 내년까지 300대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노르베르트 호퍼 오스트리아 교통부 장관은 “오스트리아에서 수천 대의 드론 택시를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규제를 정비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