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금 사들이는 중국 인민은행…4개월 연속 매수

  • 노현섭 기자
  • 2019-04-08 09:43:26
  • 경제·마켓


금 사들이는 중국 인민은행…4개월 연속 매수
/블룸버그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 매수에 나선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도 4개월 연속 금을 사들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7일(현지시간) “인민은행이 지난달 금 보유량을 1,885.5t(6,062만온스)으로 11.2t 늘렸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말 현재 인민은행의 금 보유고 가치는 785억달러(약 89조3,000억원)다.

인민은행은 지난해 12월 9.95t, 올해 1월 11.8t, 2월 9.95t에 이어 넉 달 연속으로 금 사재기에 나섰다.

올해 말까지 매수세가 이어지면 중국은 러시아에 이어 세계 2위의 금 매입 국가가 될 수 있다.

세계금위원회(WGC)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중앙은행은 1967년 이후 반세기 만에 가장 많은 651.5t의 금을 사들였다.

그중 러시아 중앙은행의 매수량이 274t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정부는 미국 달러에 대한 의존을 낮추는 것을 목표로 지난 10년간 금 보유량을 4배가량 늘렸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올해 2월에도 금 보유량을 지난해 11월 이후 최대인 31t가량 늘렸다.

한편 미·중 무역전쟁이 봉합 국면에 있기는 하지만, 중국에 경기 둔화 징후가 뚜렷한 와중에 중앙은행이 금 매수에 나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인민은행은 중국 경제의 경착륙 위험이 제기된 2015년 중반부터 2016년 10월까지 거의 매달 금 보유량을 늘리며 매입 행진을 벌였다.

인민은행은 2015년 중반 6년 만에 처음으로 금 보유량을 1천657.8t으로 57% 늘렸다고 발표했으며 2016년 10월부터 지난해 말까지는 매입을 중단했다.

현재 금 현물은 온스당 1,292달러 수준이며 골드만삭스는 향후 12개월 내 1,450달러로 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