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조진웅-최원영, '1919-2019, 기억록'에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추념
“나라를 빼앗기고 절망하는 이들을 위해 임시정부는 존재 자체가 임무였습니다.” 배우 조진웅이 백범 김구의 사저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였던 경교장에서 외친다. 그가 목도한 70년 전 백범 김구의 암살 순간!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암살 배후에 대한 분노를 표하며 “선생님, 우리 지금 잘 하고 있는 겁니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1월 1일부터 방송되고 있는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샐럽 100인이 ‘기록자’로 출연하여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사진=MBC


김연아를 시작으로 신혜선, 신하균, 이순재, 성동일 등의 샐럽들이 출연해 독립운동가 류관순, 김향화, 김원봉, 남자현, 이회영 등을 재조명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선정한 1월, ‘이 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일주일 단위로 새로운 방송을 선보이는 ‘1919-2019, 기억록’은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이 포함되어있는 4월 8일부터 14일까지 더욱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배우 조진웅이 임시정부의 초대 경무국장을 거쳐 국무위원과 주석을 지낸 백범 김구를, 배우 최원영이 독립운동노선이자 광복 후의 새로운 국가건설 방법을 제시한 삼균주의를 정립한 조소앙을 소개한다.



이미 영화에서 백범 김구를 연기했을 정도로 인연이 깊은 조진웅은 백범의 생애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촬영장에서 높은 몰입도를 보였다. 경교장에서 촬영이 진행된 만큼, 대기시간 중에는 곳곳을 둘러보며 백범의 숨결을 느끼고 기록을 살펴보는 모습이었다. 조진웅은 “일평생 민족의 독립이라는 대의를 위해 싸워 오신 김구 선생님의 업적을 기리는 기록자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우리가 기록하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행동에 있어 중요한 원료와 힘이 되기 때문이다. 많은 분들이 김구 선생님뿐 아니라 지난 100년의 역사들을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최원영은 조소앙이 작성한 ‘대한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그를 기억하고 기록했다. “우리 대한은 완전한 자주독립국임과 민주의 자립국임을 선포하고, 우리 대한은 타민족의 대한이 아닌 우리 민족의 대한이며, 우리 한토(韓土)는 완전한 한인의 한토이니, 이천만 동포는 국민된 본령이 독립인 것을 명심하여 육탄혈전함으로써 독립을 완성할지어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모든 이들이 평등한 주권자로서 사는 세상을 꿈꿨던 조소앙의 메시지를 전하는 최원영의 모습에는 굳은 의지가 느껴졌다. 촬영 전부터 독립선언서를 반복해 읽고, 독립선언서를 작성하는 모습을 연기하는 재연배우의 모습을 진지하게 지켜본 최원영의 대한독립선언서 낭독에 촬영장의 모두가 숨을 죽였다.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두 배우는 MBC ‘1919-2019, 기억록’을 통해 지금의 우리 모습이 100년 전 김구와 조소앙이 꿈꾸던 모습인지를 고민하고 묻는다. 조진웅과 최원영의 기억록은 오늘(8일)부터 일주일 간 수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