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2선 후퇴 예고"...대선 출마설 '솔솔'

“수개월 내 회장직 은퇴
젊고 유능한 이들에게 길 내줄 것”
현지선 정계진출 관측도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2선 후퇴 예고'...대선 출마설 '솔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대만 폭스콘의 창업자인 궈타이밍 회장이 2선 후퇴를 예고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그가 총통 선거 출마를 노린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5일 궈 회장이 타이베이의 행사장에서 만난 자사 기자에게 수개월 안에 은퇴하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궈 회장은 “젊고 능력 있는 이들이 더 높은 자리에 올라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도 회사 사업과 관련된 전략적 의사 결정에 관여하고 싶다고 밝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업계에서는 궈 회장의 후퇴 소식에 의아해하고 있다. 그는 작년 말까지만 해도 홍콩 등 중화권 매체들과 인터뷰에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 5년은 더 일하고 싶다”며 회사 경영에 강한 의지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전자제품 위탁생산 업체다. 중국 본토의 여러 공장에서 저임금 비숙련 노동자를 대량으로 고용해 아이폰 등을 조립·생산하는 폭스콘은 훙하이정밀의 자회사로서, 애플의 최대 협력사이다.

궈 회장은 수년간 대만 최고의 부호 자리를 유지해왔지만, 미중 무역전쟁의 충격파 속에서 작년 훙하이정밀 주가가 40%가량 급락하면서 최고 부호 자리에서 밀려났다.

그의 갑작스러운 2선 후퇴 소식을 두고 대만 내 일각에서는 이미 사업으로 큰 부를 이룬 궈 회장이 2020년 대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가 ‘대만판 트럼프’를 꿈꾸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궈 회장은 최근 유력한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국민당 소속 한궈위 가오슝시장과 함께 가오슝시에 인공지능(AI)과 클라우드 컴퓨팅 등 첨단 기술을 육성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두고 대만에서는 궈 회장이 친중 후보인 한 시장에게 힘을 실어주는 정치적 행보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