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국제공모로 복원한다

  • 이재유 기자
  • 2019-04-17 21:20:07
  • 정치·사회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첨탑, 국제공모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 국제공모로 복원한다
15일 저녁(현지시간) 프랑스 파리를 상징하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한 지 1시간 만에 뒤편 첨탑 상단부가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무너져내리고 있다. 큰 불길이 5시간 만에 잡히기 시작하면서 최악의 전소 사태는 피했지만 ‘노트르담의 화살’로 불리던 첨탑과 주변 십자형 지붕이 불에 타는 등 850여년 된 세계 문화유산이 소실되면서 전 세계가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파리=AFP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로 무너져 내린 첨탑의 재건 설계를 국제 현상공모에 부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17일(현지시간)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한 특별 각료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에서 이 같은 방침을 밝히고 “현시대의 기술과 경향에 맞는 새로운 첨탑을 세우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로 무너져 내린 96m 높이의 첨탑은 1859년 성당의 보수 공사를 맡았던 건축가 비올레 르 뒤크에 의해 새로 추가된 것이다. 성당 지붕 위 첨탑 상단에 설치돼 파리 시내를 굽어보던 청동 수탉상 첨탑이 소실돼 무너지면서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추정됐으나 화재 진압 뒤 폐허 더미를 뒤지던 프랑스건축연맹 자크 샤뉘 회장에 의해 극적으로 회수되기도 했다.

필리프 총리는 “국제공모를 통해서는 첨탑을 다시 세워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아울러 프랑스의 재벌과 대기업, 개인 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노트르담 대성당의 재건 비용 기부가 이어짐에 따라 기금조성과 관련한 특별법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