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맨시티 토트넘 운명 가른 VAR, 페르난지뉴는 "Fxxx VAR"

  • 김진선 기자
  • 2019-04-18 10:15:45
  • 스포츠
맨시티 토트넘 운명 가른 VAR, 페르난지뉴는 'Fxxx VAR'
사진=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와 토트넘의 운명을 가른 것은 추가시간 VAR이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3-4로 졌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규정에 따라 4강에 진출했다.

2골을 넣은 손흥민은 UEFA가 이날 경기의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했을 만큼 돋보였다.

그러나 이날 경기의 결정적 주인공은 비디오판독시스템(VAR)이었다. 판정의 공정성 강화를 위해 도입된 VAR는 이날 두 차례 진행돼 경기를 하는 이들과 지켜보는 이들 모두 웃고 울게 만들었다.

첫 번째 VAR은 토트넘이 2-4로 끌려가던 후반 28분에 나왔다.

토트넘의 페르난도 요렌테가 트리피어의 코너킥을 몸으로 밀어 넣었다. 맨시티 선수들은 요렌테의 핸드볼 반칙이라 주장했고 주심은 비디오 판독을 통해 골반에 맞았다며 요렌테의 득점을 인정했다.

맨시티의 공세가 거세던 후반 추가시간, 승부를 가른 두 번째 VAR이 진행됐다.

라힘 스털링의 골로 맨시티가 극적으로 4강 진출을 이루는 듯한 순간이었다. 그러나 VAR를 통해 세르히오 아궤로의 오프사이드가 확인됐다. 득점은 무효가 됐고, 토트넘과 맨시티의 치열했던 승부는 그렇게 끝났다.

맨시티 토트넘 운명 가른 VAR, 페르난지뉴는 'Fxxx VAR'
흥민(토트넘·오른쪽)이 17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슛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평소 비디오 판독을 싫어한다는 의견을 밝혀왔으나 이날만큼은 달랐다.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을 이룬 후 포체티노 감독은 “비디오 판독을 도입했다면 결과가 좋든 나쁘든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흥민도 “때로는 VAR 결정에 짜증이 날 때도 있지만, 오늘은 고마웠다”며 만족해했다.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도 VAR 판정을 받아들였다. 그는 “공정한 축구, 공정한 판정을 위해서라면 나는 비디오 판독을 지지한다. (비디오 판독이) 오프사이드라면 오프사이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 매체 미러에 따르면 맨시티 미드필더 페르난지뉴는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지나가면서 “Fxxx, VAR”라고 욕설을 내뱉으며 불만을 드러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