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SE★인터뷰] ‘왓칭’ 이학주,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

영화감독을 꿈꾸다→배우의 길 “난 행운의 사나이”
‘왓칭’ 이학주 인터뷰, 등장만으로 공포에 질리게 되는 악역의 새로운 얼굴

  • 정다훈 기자
  • 2019-04-19 03:48:15
  • 영화
지나칠 정도로 친절을 베푸는 한 남자가 있다. 24시간 당신을 지켜보고 있는 놈의 시선. 그는 주차장으로 위험한 초대를 계획한 주인공이다. ‘놈의 시선을 피해, 반드시 살아서 나가야 한다’는 목표 의식을 갖게 하는 배우를 만났다.

17일 개봉한 영화 ‘왓칭’의 주인공 이학주는 한마디로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다. 선한 인상과 날카로운 눈빛 안에 수 많은 스토리가 담겨 있어 ‘이 배우는 과연 누구일까’ 궁금증을 갖게 하는 배우였다.

[SE★인터뷰] ‘왓칭’ 이학주,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
배우 이학주 사진=SM C&C

이학주는 누군가 자신을 ‘그 배우 목소리 한번 듣고 싶다’고 자연스럽게 떠올렸으면 한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귀에 맴도는 배우들의 목소리 있죠. 가끔 씩 예전에 봤던 영화를 다시 한번 보고 싶을 때가 있다. 맨 처음엔 영화에 대한 이미지가 떠오른다. 그 다음에 그 사람이 했던 말, 분위기, 목소리가 떠올라서 그 작품을 다시 보고 싶어진다. 따뜻한 느낌의 한석규, 목소리가 먼저 떠오르는 이선균, 재미있는 이미지의 하정우 선배들은 각각 그분들의 시그니처가 있다. 그렇게 각각의 특징 처럼 저 역시 저만의 무언가로 기억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

드라마 ‘알함브라 추억의 궁전’부터 영화 ‘뺑반’, ‘협상’등 여러 작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배우 이학주가 ‘왓칭’의 주인공으로 돌아왔다. ‘왓칭’은 어느 날 갑자기 회사 지하주차장에서 납치 당한 여자(강예원)가 자신을 조여오는 감시를 피해 필사의 탈주를 감행하는 공포 스릴러. 이 모든 공포의 중심에 있는 인물은 바로 이학주다.

이학주는 이번 영화에서 영우에 대한 삐뚤어진 집착과 소유욕을 가진 경비원 준호로 분한다. 영우에게 호감을 느끼며 과한 친절을 베풀지만 상대에겐 그저 ‘공포’일 뿐이다. 이학주는 “준호는 아무래도 특이한 인물이다. 그 인물이 가지고 있는 생각과 마음에 다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전했다.

“준호는 단순히 싸이코 패스는 아니다. 사이코패스라기 보단 그저 사이코 기질이 강한 느낌이다. 영우에게 감정을 느끼고 사랑에 빠지지만, 공감능력이 많이 떨어지는 인물이다. 주변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사람으로 봤다. 이 친구는 어떤 집착과 살인욕구가 강한 사람이다. 일상적인 소통이 잘 안되고 또 못하다 보니 이상한 쪽으로 자존감이 높아진 인물이라고 봤다.”

김성기 감독은 이학주를 주인공으로 캐스팅 한 이유에 대해 “작품에서 보여졌던 이미지와 미팅장소에 나온 인물과는 전혀 달랐다. 부드럽고 섬세한 이미지지만, 의외의 날카로움이 함께 담겨 있는 얼굴이 한순간에 극변하는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준호’와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는 말로 이학주에 대한 강한 신뢰감을 표했다.

선함과 날카로움이 공존하는 이학주 배우에게 감독이 주문한 건 ‘눈빛 연기’ 이다. 정의할 수 없는 불쾌감과 분노를 유발하는 작은 눈동자 안에서 뿜어져 나오는 공포는 묘한 인상을 갖게 한다. 배우 본인은 “지하주차장에서 뭔가 일어난다는 것 자체가 현실적으로 느껴졌다.”고 털어놓기도.

연쇄살인마를 연기하며 특정 배역을 레퍼런스로 두진 않았다. 다만 프로파일러들이 연쇄살인마를 취재한 도서인 ’연쇄살인 X파일‘ 등을 읽으며 연쇄 살인마의 섬뜩한 사고 체계에 대해 조금씩 알아갔다.

[SE★인터뷰] ‘왓칭’ 이학주,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

[SE★인터뷰] ‘왓칭’ 이학주,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

배우 강예원과는 2016년 영화 ‘날, 보러와요’에서 함께 한 이후 3년만에 재회했다. 이학주는 강예원을 “집중력이 대단한 선배”로, 강예원은 이학주를 ‘독립영화계 설경구’라고 표현했다.

“예원 누나는 배울 점이 워낙 많은 선배였다. 연기할 때 보면 집중력이나 동물적인 감각이 있으시더라. 정말 동물적으로 앞에서 뭔가가 일어나는 것처럼 연기하시더라. 되게 감정적인 연기를 너무 리얼하게 보여주니까 한번에 오케이가 났다. 저도 그런 면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역시 선배는 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했다. ”

이학주는 스릴러 영화의 재미로 일상에서 느끼지 못하는 ‘쫄깃함’을 이유로 꼽았다. “스릴러 영화는 2시간 동안 쫄깃한 느낌을 갖는 게 또 다른 재미이지 않나. 일상에선 쫄깃한 느낌을 다른 것으로 받으니까. 예를 들면 버스 시간을 놓치거나 지각했을 때 그러지 않나. 그런데 우리 영화에서 주는 스릴은 실제로 경험해서는 안 될 그런 긴장감을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한다. 그게 다른 쾌감인 것 같다“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출신인 이학주는 지난 2012년 독립 영화 ‘밥덩이’로 데뷔했다. 이후 2014년 단편 ‘12번째 보조사제’로 제12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단편의 얼굴상을 수상하며 존재감을 알렸다. 2017년 영화 ‘가을 우체국’에선 가수 보아와 함께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외에도 ‘무뢰한’ ‘날 보러와요’ ‘나를 기억해’ 등에 출연했다.

원래 영화감독, PD를 꿈꾸다 배우의 길로 들어섰다. 스스로를 전체적인 것을 보는 능력이 없다고 자평한 이학주는 이내 “재미있는 배우의 길을 선택한 행운의 사나이”라고 소개했다.

[SE★인터뷰] ‘왓칭’ 이학주, 시그니처가 있는 배우
사진=SM C&C

“감독에게 필요한 전체적인 것을 보는 시선이 부족했다. 그게 뭔지도 몰랐고, 아직도 모른다. 감독이 뭔가를 보면 시선인데, 그걸 정리할 줄 몰랐죠. 한번 ‘탁’ 나에게 걸리는 걸 찾는 게 쉽지 않는데 전 제가 원하는 게 뭔지 찾은 것 같다. 진짜 감사하고 있다. 진짜 재미를 느끼는 것은 다들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 ”

이학주의 차기작은 7월 방송 예정인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이다. 의문의 미제사건인 여배우 연쇄 살인, 실종 사건을 수사하는 검사 서연아(나나 분)의 조력자이자 순정마초 ‘마형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그는 “좋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말과 함께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미소를 보였다. 이학주의 목소리와 미소는 분명 임팩트를 남겼다.

“빼먹을 때도 있겠지만 매일 매일 좋은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많이 관객들을 뵐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계속 이 직업을 하고 있으면 연기가 점차 좋아지겠죠. 아니면 힘들테니까. 연기도 공부하는 거랑 비슷해서 전혀 진척이 없다가 약간 올라가기도 하더라. 그래서 연기가 어려운 것 같다. 하지만 발전하고 성장하기 위해 노력을 멈추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