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안인득 얼굴 공개 "10년동안 불이익 당해" 등 횡설수설해 수사 어려움

  • 김진선 기자
  • 2019-04-19 14:24:34
  • 사회일반
안인득 얼굴 공개 '10년동안 불이익 당해' 등 횡설수설해 수사 어려움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경남 진주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 흉기를 휘두른 안인득(42)의 얼굴이 공개됐다.

그는 여전히 횡설수설하고 있어 경찰은 수사에 애를 먹고 있다. 특히 정신병력을 확인하는데에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9일 경남 진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안 씨를 상대로 계획범죄 여부와 범행동기, 사건 당일 동선 등에 대해 조사 중이지만 안인득이 횡설수설하고 있어 수사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경찰은 그가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프로파일러 2명을 투입, 안 씨의 정신·심리상태와 관련한 분석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안인득은 피해망상 증세를 보이고 개인 신상을 밝히길 꺼려 진술을 받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받거나 추가 정신병력 기록이 있는지 등도 함께 살펴보고 있다.

안인득 얼굴 공개 '10년동안 불이익 당해' 등 횡설수설해 수사 어려움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과거 정신질환으로 인한 치료 경력은 확인되지만, 압수수색 검증영장을 집행한 뒤 개별 병원에 일일이 문의해야 하기에 정확한 정신병력 확인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은 압수한 안 씨의 휴대전화 분석은 물론 피해자와 목격자를 대상으로 당시 범행상황도 재구성 중이다. 이와 함께 안 씨가 범행에 사용한 흉기 두 자루도 언제·어디서 구매한 지를 확인하고 있다.

계획범죄 정황은 계혹 드러나고 있다.

경찰은 셀프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사 온 점, 대피하는 주민들 급소를 노려 흉기를 휘두른 점 등으로 고의성이 상당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