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혈사제’ 지찬, “가슴속 깊이 기억될 작품” 종영소감

  • 정다훈 기자
  • 2019-04-22 12:11:08
  • TV·방송
배우 지찬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2일 소속사 WS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일 종영 된 ‘열혈사제’에서 구담경찰서 강력팀의 생계형 부패 경찰에서 김해일(김남길 분)과 구대영(김성균 분)을 통해 열혈형사로 거듭나는 캐릭터 나대길 형사 역을 맡은 지찬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열혈사제’ 지찬, “가슴속 깊이 기억될 작품” 종영소감

지찬은 “’열혈사제’를 마지막까지 열렬히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더불어 시청자 여러분께 재미와 감동, 통쾌함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제작진과 배우분들께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해일 그 자체였던 빛나는 김남길 형과 웃음 유발 연기 천재 김성균 선배, 현장의 사랑의 아이콘 러블리 이하늬 누나와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준 고준 선배까지 함께하는 내내 좋은 영향력으로 순간순간들이 배움이자 즐거움이었다.”라며 “그리고 우리 강력2팀! 빠듯한 촬영 일정에도 언제나 밝은 막내 금새록, 든든한 맏형 신담수 형과 전정관 김광모 모두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선배, 동료 배우들에게 고마운 마음도 잊지 않았다.

또한, 지찬은 “’열혈사제’는 보고 배우며 즐거운 시간 속에서 지낼 수 있게 해준 가슴속 깊이 기억될 작품이다. 부족한 저와 함께 해주신 이명우 감독님과 제작진, 좋은 제작 환경을 위해 무한히 힘써주신 삼화네트웍스 안제현, 신상윤 대표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마무리 소감을 전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