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한 지적장애 연인, 시신 방치하고 오락실까지…

  • 김진선 기자
  • 2019-04-22 15:43:12
  • 사회일반
'결혼 반대해서' 아버지 살해한 지적장애 연인, 시신 방치하고 오락실까지…
출처=연합뉴스

아버지를 살해하고 평소처럼 지낸 20대 여성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A(23·여)씨와 공범인 남자친구 B(3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B씨는 19일 오후 10시경 창녕 집에서 술에 취해 잠든 A씨 아버지(66)를 흉기로 5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와 B씨는 다음날인 20일 집으로 돌아가 아버지의 시신을 마대에 담은 뒤 사실상 방치했다. 이들은 이후 식당에서 밥을 먹거나 오락실에 가서 게임을 하는 등 평소처럼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0일 오후 7시 50분경 “A씨 아버지와 놀러 가기로 했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지인의 신고를 접수하고 집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A씨 아버지 시신을 확인했다.

A씨와 B씨 모두 경찰관과 동행했지만 무덤덤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집에서 범행에 쓰인 흉기와 세탁기 안에서 혈흔이 묻은 의류 등을 발견하고 추궁한 끝에 자백을 받고 이들을 긴급체포했다.

지적장애 3급으로 지난해 12월부터 교제해온 이들은 A씨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하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평소 A씨가 한 달 50만원 남짓 돈을 벌면 A씨 아버지가 술을 마시는 데 써버리거나 장애가 있는 B씨를 무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범행 후 일부 의류를 갈아입었지만 B씨의 경우 외투는 갈아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