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은행들도 한다,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서울시 당근책에 사업성 좋아져
건물주·투자자 등 관심 커지자
하나·우리銀등 컨설팅유치 적극

은행들도 한다,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서울시의 ‘역세권 청년주택’에 자산운용사 뿐 아니라 은행도 뛰어 들고 있다. 시가 용도지역 상향 기준을 대폭 완화해주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나서자 청년 주택을 희망하는 건물 소유주와 투자자들이 늘고 있어서다. 이들을 대상으로 청년주택 컨설팅 사업에 나서는 금융권이 늘고 있다.

우선 KEB하나은행은 올 1월부터 역세권 청년주택 컨설팅 사업을 적극적으로 하고 나섰다. 은행은 규정상 자산운용사처럼 직접 토지를 매입해 청년 주택을 짓는 것이 불가하다. 따라서 투자자에게 입지 등에 대한 사업성 평가를 해주고 진행 과정에서도 각종 조언을 해주는 식으로 진행 중이다.

우리은행도 청년주택 컨설팅 사업을 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원래부터 관심은 많았던 사업인데 쉽게 시작하지 못했다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컨설팅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직접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진 않지만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역세권 청년주택 전용 대출상품을 출시한 KB국민은행 등에서도 대출 문의가 올 들어 늘었다는 설명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이 시장의 화두로 떠오른 것은 최근 서울시가 규제 완화는 물론 각종 당근책을 내놓으면서 사업성이 좋아졌기 때문이다. 지난달부터는 청년주택 건립을 기존 267곳에서 시내 모든 역(307곳)에서 가능하도록 조례를 개정했다.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기준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 자금 지원 등의 혜택도 주어지다 보니 건물주나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이다.

함영진 직방 데이터랩장은 “서울에서 유일하게 인구가 느는 세대가 20대이고, 시에서 용적률 상향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다 보니 청년주택에 관심을 갖는 것 같다”면서 “다만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라서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는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은행들도 한다,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서울 서교동 합정역 인근에 지어질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