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임종석 전 비서실장 1년 5개월 만에 재산 2억 2,000만원 증가

전현직 고위공직자 68명 재산등록 관보 공개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2017년 이후 4억 5,000만원 증가
급여 저축과 아파트 가액 변동에 따른 재산증가

지난 1월 퇴임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년 5개월 만에 2억 2,000만원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1월 신분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8명의 본인 및 가족 명의 재산등록사항을 26일 관보에 공개했다.

대상은 신규 7명, 승진 29명, 퇴직 26명 등이다.

임 전 실장은 취임 직후인 2017년 8월 신고액 4억3,000만원에서 퇴임 때 6억5,000만원으로 늘었다.

재산 증가는 서울 은평뉴타운의 아파트 가액 변동과 급여 저축에 따른 것이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은 취임 당시 19억4,000만원에서 퇴임 때 23억9,000만원으로 4억5천만원 늘었다. 윤 전 수석은 경기 성남 분당구 아파트를 총 15억6,000만원에 매도하고, 9억1,000만원 상당의 전세권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예금은 4억원가량 늘어났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의 경우 취임 당시 5억1,000만원에서 퇴임 때 6억원으로 9,000만원가량 늘었다. 전북 익산 단독주택과 토지의 가액변동이 주된 원인이다.

반면 김현철 전 경제보좌관은 취임 당시 54억3,000만원에서 퇴임 때 50억8,000만원으로 재산이 줄었다. 구체적인 감소내역은 이번 재산 공개에서 공개되지 않았다.

지난 1월 임명된 청와대 비서진들의 재산 내역도 공개됐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아파트와 토지 등 부동산 12억7,000만원을 포함해 23억8,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배우자 명의의 1억7,000만원 광주 북구 아파트를 포함해 총 6억9,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서울 마포구 신공덕동 아파트(7억1,000만원)를 포함해 9억2,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은 본인 명의의 경기도 과천시 부림동 아파트 분양권(8억7,000만원), 배우자 명의의 마포구 공덕동 아파트(5억4,000만원), 장녀 명의 서울 용산구 연립주택(2억원) 등을 포함해 총 14억6,000만원을 신고했다.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인 서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7억8,000만원), 본인 명의의 세종시 대평동 아파트(3억3,000만원)를 포함, 15억5,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에 재산이 공개된 현직자 중 재산 상위자는 오세정 서울대 총장 44억2,000만원, 최병호 전 부산대 교육부총장(현 부산대 교수) 37억8,000만원, 천세창 특허청 차장 27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현직자 중 재산 하위자는 이성재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3억1,000만원, 김중열 여성가족부 기획조정실장 3억8,000만원, 김병로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3억9,000만원 순이었다.

퇴직자 가운데 재산 상위자는 김현철 전 경제보좌관에 이어 이상훈 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장 40억4,000만원, 이선희 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장 38억7,000만원 순이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