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종합] "차오름 기사보니 분노가 차오름"…어이없는 누리꾼들

피트니스 모델 양호성과 폭행 휘말려
양호성은 입건 상태, 수서경찰서서 조사중

차오름, 양호성, 수서경찰서

[종합] '차오름 기사보니 분노가 차오름'…어이없는 누리꾼들
차오름(좌)과 양호성 / SNS 캡처

“이런 일까지 기사거리가 된 다는 사실에 분노가 차오름”

머슬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을 폭행한 혐의로 26일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이날 양 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양 씨는 지난 23일 새벽 서울 강남구의 한 술집에서 차 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폭행해 전치 6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차오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눈이 퉁퉁 부은 얼굴 사진을 공개하며 심경을 밝혔다. 차오름은 “얼굴 상태와 몸 상태가 너무 안 좋다”며 “10년간 같이 자라오고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너무 서운함과 섭섭함이 공존한다”고 썼다. 이어 “많은 분이 걱정해주시는데 ‘몸싸움, 까불었네, 들이댔네’ 같은 건 일체 없었다”며 “남자답게 그냥 맞은 것 뿐이고 일체 손 한 번 뻗은 적 없다”고 밝혔다.

[종합] '차오름 기사보니 분노가 차오름'…어이없는 누리꾼들
양호성(좌)과 차오름 / SNS 캡처

양호석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남긴 글은 의미심장하다. 양호석은 “진실은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을, 단번에 자유롭게 한다”며 “솔직하고 있는 그대로 내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 본다”며 이번 논란에 대한 진실 공방에 나설 것임을 추측케 했다.

차오름은 현재 안와골절, 코뼈함몰 등으로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은 상태다. 양호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메시지 등을 통해 자신을 조롱하는 글을 남기자 결국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상에서는 ‘양호석이 일방적으로 술병으로 때리는 등 구타를 벌였다’는 각종 설들이 난무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폭력은 절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사람 패놓고 인스타에서 폼 잡고 있느냐”며 양 씨를 비난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런 일까지 기사거리가 된 다는 사실에 분노가 차오름”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