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1분기 실적 시즌, 실적에 울고 웃는 주가

어닝서프라이즈 기업 상승세
어닝 쇼크 기업은 하락 나타나

  • 박경훈 기자
  • 2019-05-04 07:38:40
  • 종목·투자전략
1·4분기 실적 발표 시즌을 맞아 상장사들의 주가가 실적에 따라 엇갈리고 있다. 실적이 시장 컨센서스를 넘어서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는 경우 주가가 상승하는 반면 컨센서스에 못미치는 ‘어닝 쇼크’의 경우 주가가 하락세를 나타내는 것이다. 이에 연휴 이후 공개될 1·4분기 실적도 주목된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골프존(215000)은 지난 3일 15.79% 오른 5만 600원으로 마감했다. 이날 장 중 5만 1,4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앞서 골프존은 1·4분기 매출은 60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9.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52억원으로 44.9% 늘었다고 지난 2일 공시했다.

지난 26일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1·4분기 실적을 발표한 호텔신라(008770) 역시 29일 4.19%, 30일 2.68% 오른 데 이어 2일 장중 11만 8,000원으로 올해 최고가를 기록했다. 하나투어(039130)도 지난 2일 1·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0.1% 증가해 컨센서스 92억원을 웃도는 132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증권업계에서는 어닝 서프라이즈라는 평가와 함께 하반기 호실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가는 지난 2일 4.04%, 3일 2.69%로 이틀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어닝쇼크가 주가 하락세로 나타난 기업들도 있다. 한국 항공우주는 3일 전날보다 7.07% 내린 3만 2,850원에 마감했다. 앞서 한국항공우주(047810)는 1·4분기 영업이익이 3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 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일 장 마감 후 공시했다. 컨센서스보다 41.8% 낮은 수준이다.

지난달 30일 1·4분기 실적을 발표한 녹십자(006280)는 2일 3.47% 하락했다가 3일 0.36% 소폭 반등했다. 1·4분기 영업이익은 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0.5% 감소했고 컨센서스 121억원에도 못미쳤다. 이와 관련해 증권가에서는 목표주가 하향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 이혜린 KTB투자증권(030210) 연구원은 “1·4분기 어닝 쇼크로 기존 사업부의 외형과 이익 시장의 한계를 보였다”고 평가하면서 목표주가를 20만원에서 18만원으로 낮췄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