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궁민남편' 안정환 vs 유상철의 역대급 리매치부터 김수용의 지원사격까지

  • 김주원 기자
  • 2019-05-06 09:21:00
  • TV·방송
유상철, 김수용이 ‘궁민남편’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궁민남편' 안정환 vs 유상철의 역대급 리매치부터 김수용의 지원사격까지
사진=MBC ‘궁민남편’

어제(5일) 방송된 MBC 일밤 ‘궁민남편’에서는 축구 레전드 안정환과 유상철의 역대급 리매치로 긴박감 넘치는 재미를, 김수용과 함께 한 제주 해녀 체험기로 배꼽 빠지는 웃음을 선사했다.

먼저 안정환과 유상철의 역대급 리매치의 결과가 밝혀져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안겼다.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역인 두 레전드가 달리는 차에 공을 골인시켜야 하는 미션에 다시 도전한 것. 특히 넣을 듯 말 듯 계속해서 아슬아슬하게 빗나가던 유상철과 달리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던 안정환이 결국 14차 도전 만에 먼저 성공해 짜릿한 환호가 이어졌다.

이처럼 김병지, 유상철의 축구 영웅들의 녹슬지 않은 실력은 물론 차진 예능감까지 확인할 수 있던 ‘박항서의 아이들’ 특집은 기분 좋은 엔딩으로 마무리, 이어진 제주 해녀 체험 특집에서는 김용만의 절친이자 낯가림 최강자 김수용이 함께 해 더욱 유쾌한 재미를 안겼다.

김수용은 해녀 체험을 앞두고 모발이식 때문에 물어 들어가지 못한다며 고백하며 한바탕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용과 차인표의 친구 되기 프로젝트가 스타트, 연기자파와 예능인파로 나뉘어 바닷 속 산해진미를 잡기 위해 경쟁하는 와중에도 문어의 생사여부로 어색한 대화를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은 폭소를 자아냈다.

또 김수용이 강력 추천한 버블볼을 체험하기 전, 체험 후 말을 놓고 친구가 되자는 차인표의 말은 훈훈한 기류를 형성했다. 그러나 김수용이 반납하지 않은 핸드폰이 버블볼 안에서 마구잡이로 굴러다녀 생사를 위협당한 차인표는 내리자마자 “야, 너 일로 와봐!”라며 분노를 터뜨려 현장을 뒤집어지게 만들었다.

이처럼 다채로운 볼거리로 극과 극의 즐거움을 선사한 이번 ‘궁민남편’ 방송에 시청자들은 ‘이렇게 케미가 좋은데 폐지라니 아쉽네요’, ‘김수용씨 때문에 포복절도함’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한편, 다음 주 일요일(12일) 저녁 6시 45분에서는 ‘궁민남편’ 마지막 회에서는 남편들이 궁민남편 카페를 오픈, 상상도 못한 게스트들이 방문하며 주말 저녁을 웃음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