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더 뱅커' 유동근, 예상치 못한 반격에 위기..급이 다른 태세전환

  • 김주원 기자
  • 2019-05-09 09:48:50
  • TV·방송
‘더 뱅커’에서 대한은행의 절대 권력자 강삼도 은행장 역할로 출연 중인 배우 유동근이 임원들의 예상치 못한 반격에 위기를 맞이해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더 뱅커' 유동근, 예상치 못한 반격에 위기..급이 다른 태세전환
사진=MBC ‘더 뱅커’

지난 8일 방송된 MBC ‘더 뱅커’ (극본 서은정·오혜란·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는 혼수상태였던 이해곤(김태우)이 깜짝 등장해 ‘노 감사(김상중) 날리기’에 돌입했던 강삼도(유동근)가 재빠른 태세전환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대한은행 임원회의에 참여해 해산그룹의 채권단을 맡겠다고 한 노대호는 강삼도의 미끼를 문 듯 보였지만, 이해곤을 깜짝 등장시켜 강삼도를 향한 반격에 나섰다. 이해곤의 등장에 화들짝 놀란 강삼도는 당황한 기색을 애써 감추며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강삼도는 전문 경영인을 섭외해온 일등공신이 이해곤이라는 사실을 알고, 화가 치밀어 올랐지만 꾹 참으며 “이 부행장, 회복을 한 겁니까? 그랬다면 너무나 다행스러운 일이구요”라고 말했다. 이어 채권단들이 전문 경영인을 환영하고 인정하는 분위기를 보이자 잠시 생각에 잠긴 듯한 강삼도는 “나 역시 굳이 적임자가 있는데, 노 감사를 채권단 대표로 보내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라고 태세전환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강삼도는 이해곤을 만나기 위해 부행장실로 향했고, 그를 향해 “괜찮나? 불편하면 자택에서 근무해도 괜찮을 텐데. 어떻든 간에 빨리 범인이 잡혀서 진상이 밝혀졌으면 좋겠구만”이라며 걱정했다. 이에 이해곤은 “진상이 밝혀지면 곤란해지시는 것 아닙니까?”라며 날카롭게 말하며 둘 사이의 팽팽한 긴장감이 더해졌다.

강삼도는 당황스러운 마음에 얼굴 표정이 굳었지만 곧 표정을 풀며 “나에 대해서 그동안 오해를많이 하고 있구만”이라고 말을 이어가려고 했다. 이해곤은 말을 막으며 “행장님이 누굴 찌르라고 시키시는 분이 아니란 건 잘 알고 있습니다. 나 같은 사람이 칼을 맞을 정도라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찍 소리도 못하고 죽어나갔을지. 대한은행을 위한다는 명목 하에”라며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말했다.

이어 해산건설의 대표 조영경(차도진)이 문을 벌컥 열며 “기어코 우리 집안이 경영권을 잃게 만드셨네요”라고 말했다. 강삼도는 “애초에 해산을 살려준다고 했지, 경영권을 보장한다고 하진 않았어”라고 말하며 선을 그었고, 조영경은 “그런 장난 같은 말로 지금 발뺌하겠다는 거야?”라고 소리쳤다. 강삼도는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이자식이, 앉아 임마!”라며 소리치며 도발하는 조영경의 기를 꺾었다.

배우 유동근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평온해 보이는 듯한 포커페이스로 일관해온 모습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반격에 당황해 흔들리는 모습과 불 같은 카리스마를 폭발시키며 이전과는 180도 다른 반전 모습을 보여 연기 장인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D1’ 계획의 진실을 알게 된 노대호가 강삼도와 마주한 모습이 공개돼 강행장을 향한 감사를 시작할 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MBC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