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공식입장] EXID 측 “LE 발목부상, 댄스 최소화해 전원 활동 할 것”

  • 최주리 기자
  • 2019-05-13 07:11:14
  • 가요
EXID 멤버 LE가 부상을 당한 가운데,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13일 “LE는 최근 녹음 현장에서 이동하던 중 발목 부상을 당했으며 치료를 통해 호전되고 있지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다.

[공식입장] EXID 측 “LE 발목부상, 댄스 최소화해 전원 활동 할 것”

이어 “신곡 ‘ME&YOU’의 활동은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전원이 무대에 오르지만 댄스를 최소화해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치료 직후부터 LE와 음악 방송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의견을 나누었고 그 결과 신곡에 대한 LE의 활동 의지가 강한 만큼 아티스트의 의사를 존중해 LE의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은 선에서의 활동을 결정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다음은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입니다.

EXID의 멤버 LE의 부상 소식과 향후 활동에 대해 전달드립니다.

EXID 멤버 LE는 최근 녹음 현장에서 이동하던 중 발목 부상을 당했으며 치료를 통해 호전되고 있지만 발목을 무리하게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았습니다.

이에 15일 발매되는 신곡 ‘ME&YOU’의 활동은 컴백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음악방송 역시 동일하게 다섯 명 전원이 무대에 오르지만 댄스를 최소화해 활동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치료 직후부터 LE와 음악 방송 활동에 대해 신중하게 의견을 나누었고 그 결과 신곡에 대한 LE의 활동 의지가 강한 만큼 아티스트의 의사를 존중해 LE의 몸 상태에 무리가 가지 않은 선에서의 활동을 결정했습니다.

컴백을 앞두고 좋지 못한 소식을 팬 여러분께 전달해 드린 점 죄송하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활동을 지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