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민간단체 만난 김연철 "정부 식량지원 구체적방법 솔직히 말해달라"

민간단체들, 정부-민간 '상호보완적 관계' 강조

민간단체 만난 김연철 '정부 식량지원 구체적방법 솔직히 말해달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에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협의회 상임의장과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4일 민간단체들과 만나 대북 식량지원과 관련 의견을 경청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와 대북 인도지원단체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 관계자 총 17명과 면담을 가졌다.

김 장관은 행사 모두발언에서 “국내적으로 의견수렴을 적극적으로 할 생각”이라며 “민간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데 있어서 개선해야 할 점, 정부 차원 식량 지원의 구체적 방법론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민간단체들은 남북교류에서 민과 관의 ‘상호보완적 관계’를 주문하며 정부가 민간의 인도적 지원을 보다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는 의견을 김 장관에게 전했다.

이에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민과 관이 협의하고 협력해서 남북교류 문제에서는 상호보완적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차원의 지원이 빨리, 대량으로 될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서 다른 길도 찾아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창일 ㈔평화3000 운영위원장은 “인도지원 단체들 입장에서 볼 때 지난 2년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정책에서 2기”라며 전임 정부에서 거의 정책이 변하지 않았다고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모든 것을 주도하고 다 해버리는 경향이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앞으로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할 때는 민간단체를 많이 활용해주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15일에도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들의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인도지원 관련 의견수렴을 이어간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